구자근 의원, 구미 금오산, 에코랜드 2곳 2024년 열린관광지 선정

사회부 0 278

스크린샷 2023-11-09 120453.png

 

 

정부 예산 10억원 지원, 보행로 개선, 데크길 조성 화장실 개선 등 시설 지원

영유아 동반가족, 장애인, 고령자 등 관광취약계측 접근성 개선 사업


(전국= KTN) 김도형 기자= 구자근의원(경북 구미시갑, 국민의힘)은 경북 구미시의 금오산 올레길과 에코힐링 숲, 구미 에코랜드가 문체부·관광공사의 ‘2024 열린광광지’ 30개소로 선정되었으며, 향후 10억원에 달하는 정부 예산투입을 통해 차질 없는 지원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2015년부터 대한민국 각 지역마다 ‘열린관광지’를 선정하여 접근성 개선과 편의시설 구축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경북에서는 2015년 경주의 보문관광단지, 2017년 고령의 대가야역사테마파크에 이어 2024년에는 구미의 금오산 올레길&에코힐링 숲, 구미 에코랜드, 안동의 월영교, 선성현문화단지, 영덕의 고래불해수욕장, 괴시리 전통마을 6곳이 열린관광지로 선정되었다.


열린관광은 장애인, 고령자, 임산부, 영유아 동반 가족등의 관광취약계층이 우리나라 인구의 29%를 차지하는만큼 국민 누구나 접근이 편이하도록 주차장, 편의시설, 화장실, 보행로, 체험시설 등 시설개선과 체험형 콘텐츠 개발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문체부는 1차 신청자격 확인, 2차 서면심사, 3차 현장평가를 거쳐 국민 누구나 선호하는 관광지 총 30개소를 최종 선정했으며, 구미에는 금오산과 구미에코랜드 2곳이 선정됨에 따라 총 10억원(국비 5억, 지방비 5억)의 예산이 지원될 예정이다. 


구미시는 향후 2024년 1월~12월간 금오산에 무장애 데크길 조성, 무장애 관광정보 제공과 더불어 구미에코랜드는 보행로 개선, 그늘막 설치, 장애인 화장실 개선 등의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구자근 의원은 “구미는 산업시설뿐만이 아니라 전국적으로도 경쟁력 있는 관광자원이 풍부한 만큼 국민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관광인프라 조성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검증된 모든 물건 판매 대행, 중소상공인들의 사업을 더욱 윤택하게 해주는!

 

http://www.youtongmart.com

 

 

 

 

스크린샷 2023-11-06 195532.png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