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시설에서 인기 끌던 ‘싱잇박스’ 복지시설 도입 확산… 청소년·노인 시설은 물론 장애인 시설에서도 인기

사회부 0 68

1935238033_20240603091134_1780241285.png

 ‘싱잇박스’ 제품 이미지

1935238033_20240603091122_6654821412.jpg

 서울시립청소년음악센터(왼쪽)와 전북 익산 맹아학교(오른쪽)에 설치된 ‘싱잇박스’

 

 

건전한 노래 공간 제공하는 문화 복지 아이템으로 자리매김

기존 노래방에 접근성·편의성 강화해 복지시설에도 도입… 문화복지 향상 기대


(전국= KTN) 김도형 기자= 미디어스코프(대표 금기훈)는 자사의 스마트 노래 공간 서비스 ‘싱잇박스’의 복지시설 도입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국내 대형 영화관에 100여 대가 공급돼 매월 5만여 명 이용객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는 싱잇박스는 디지털 사운드 기술 및 ICT 콘텐츠 서비스 기술을 융합해 개발한 스마트 노래 기술과 자체 보유한 2만여 곡의 반주 음원을 통해 스마트 노래공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에는 서울시립청소년음악센터와 전북 익산 맹아학교를 비롯한 청소년 복지시설에도 제품을 공급하며 공공 복지시설에서의 문화복지 아이템으로 자리매김해 나가고 있다.


미디어스코프 금기훈 대표는 싱잇박스의 인기 요소로 외부로의 소음을 차단함과 동시에 개방적이고 세련된 공간을 갖춘 점, 어느 장소든 설치가 자유로워 공간이 제한적인 공공 복지시설의 문화복지 아이템으로 최적화돼 있다는 점을 꼽았다.


기존 노래방 시설은 별도의 방음 장치 또는 공간 마련, 신곡 업데이트 등 관리 요소가 번거로운 부분이 있는 데에 반해 싱잇박스의 경우 별도의 시공이 필요하지 않아 설치가 간편한 부스형 제품으로, 최첨단 인터넷 노래 시스템과 원격제어(IoT) 시스템이 적용돼 자동 관리·운영된다. 별도의 인테리어가 필요 없어 예산이 절감된다는 장점도 있다.


현재 미디어스코프는 전국 20여 개의 공공시설과 도입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해 조달청 혁신 제품 인증 성과를 발판 삼아 영화관과 같은 문화시설뿐만 아니라 복지시설을 통한 도입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설립하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과 차세대융합콘텐츠산업협회가 운영하는 디지털콘텐츠기업 성장지원센터의 입주기업인 미디어스코프는 기업 역량 강화를 위한 투자유치 관련 법률 컨설팅, 기업 이미지 제고를 위한 대외 언론홍보 등 센터의 지원을 통해 차세대 문화 복지 아이템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미디어스코프는 리얼네트웍스, CJ ENM 본부장을 거친 음악 사업 22년 경력의 금기훈 대표가 2013년 설립한 음악 플랫폼 기업이다. 자체 개발한 스마트 싱(디지털 사운드 기술과 ICT 콘텐츠 서비스 기술을 융합한 스마트 노래 기술)의 핵심기술인 보컬 사운드 및 반주 음향 기술과 자체 제작한 2만여곡의 노래 반주를 보유하고 있다. 미디어스코프는 이러한 기술, 콘텐츠 플랫폼을 기반으로 스마트싱 앱 ‘싱잇’과 국내 최초의 개방형 노래부스 ‘싱잇박스’를 사업화했으며, 최근에는 메타버스 스마트 노래방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

검증된 모든 물건 판매 대행, 중소상공인들의 사업을 더욱 윤택하게 해주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