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권 국회의원, 동애등에로 쓰레기 해결.사료 자원화 '일석이조' 26일 국회회관 간담회 주최

김도형 0 1,036

ib66_1693_i5.jpg

4차산업융합시대 곤충을 활용한 쓰레기 해결 및 사료화 가능, 동애등에(사진 국립수목원 국가생물종지식정보)

 


곤충을 이용한 환경정화, 농촌 부가가치 창출위한 '혁신' 기대
7월 26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제8간담회실
김현권 의원, 동애등에 활용 쓰레기 처리와 사료 자원화 간담회 주최

 

(전국= KTN) 김도형 기자= 해묵은 난제로 꼽히는 음식물 쓰레기 처리와 사료원료 수입 의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이 모색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은 26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제8간담회실에서 '동애등에 활용 쓰레기 처리와 사료 자원화 간담회'를 열고 음식물 쓰레기를 먹여서 기른 동애등에를 사료원료로 이용하는 방안에대해 논의한다.

 

이날 토론회에는 하루에 40톤의 음식물 쓰레기로 동애등에를 생산하고 있는 (주)싸아이에프(C.I.E.F) 강승호 소장, 그리고 지역에서 동애등에를 이용한 음식물쓰레기 처리시설을 구축.운영을 추진하고 있는 한국환경정화곤충협동조합 조승근 상임고문 등이 발제자로 나서 동애등에를 이용해서 음식물 쓰레기를 처리하고 사료를 생산하는 업계의 현장 애로사항, 그리고 개선방안을 제안한다.

 

ib66_1693_i2.jpg

 

ib66_1693_i3.jpg

 

ib66_1693_i4.jpg

 

출처: 국립수목원 국가생물종지식정보 : 곤충

 

 

특히 음식물류 폐기물 처리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환경부, 동애등에 사료 개발을 추진하는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 그리고 오랜기간 동애등에 자원화를 연구 해 온 농촌진흥청 등 여러 정부 부처가 이번 간담회에 참석해서 동애등에를 산업화하기 위해 의견을 나눈다.

 

김현권 의원은 "우리나라에서 한해동안 버려지는 음식물쓰레기량은 570만톤에 달한다. 이는 전체 쓰레기량의 25%를 차지할 정도로 엄청난 양"이라며 "음식물 쓰레기 발생으로 인한 식량자원 손실액은 연간 20조원에 이르고 있으며, 정부는 음식물쓰레기를 처리하는 데만 연간 8,000억원을 쏟아붓고 있다"고 밝혔다. 음식물 쓰레기 처리가 환경문제에 국한된 사안이 아니라 국가차원에서 속히 처리해야 하는 숙제로 등장했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특히 "우리나라 사료 원료 수입량은 곡물 1,000만톤을 포함해 1,500만톤에 달하고 있으며, 사료원료를 수입하기 위해 상품시장에 투입하는 금액만 연간 275조원에 이르고 있다"면서 "동애등에 사료 자원화를 통해서 축산업의 대외 의존도를 줄이고 국가 골칫거리로 등장한 음식물 쓰레기를 효과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대안을 만들 수 있다면 바로 이것이 혁신 아니겠는가"라고 강조했다.

 

 

 thumb-20180712173435_oyacrwoz_600x337.jpg

1.jpg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ttp://www.youtongmart.com

youtongmart.gif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