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우 자유한국당 수석부대변인 중소기업 방문 애로사항 청취

선비 0 127

 

중소기업 임원 및 근로자들과 .jpg

 

“한국중소기업협업진흥협회 고문 활동, 중소기업 연구 경험 풍부”
“중소기업 전용 기숙사 지원하겠다”

 

(전국= KTN) 김도형 기자= 구미시장에 출마한 허성우 자유한국당 수석부대변인이 23일 구미1공단에 위치한 중소기업 ㈜세신테크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임원들과 근로자들은 이구동성으로 1공단 입주 기업의 업종 규제와 정주여건 미흡으로 인한 인력 채용의 고충을 토로했다.

 

이에 허 수석부대변인은 △중소기업 전용 기숙사 지원 △공영 주차장 확대(주차난 해결) △업종 다변화를 위한 규제 완화 등을 약속했다.

 

허 수석부대변인은 “구미시는 산업화 시기 국가경제 발전을 주도했던 1세대 산업도시로 국가 경제성장의 주요한 동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해왔다”며 “현재까지도 제조업 분야에서 세계적인 수준의 생산력과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인사말을 꺼냈다.

 

이어 그는 “구미시의 경우 특화‧집중된 산업구조로 대기업의 생산기지 이전에 대한 불안감이 상존해 있다”며 “구미의 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중소기업 지원이 적극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기업의 한 임원은 “허 수석부대변인이 중소기업에 대해 적극 관심을 가져주어 감사드린다”며 “산단 내 근로자들을 위해 3,000원 택시 공약도 알고 있다”며 허 수석부대변인에게 환영의 뜻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기업들은 제품을 운송해야 할 일이 많기 때문에 제품 수송도 가능한 콜밴이나 트럭에도 공약을 확대 적용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 임원은 “청년들을 채용하고 싶어도 정주여건이 미흡해 청년들이 1공단에 취업을 꺼린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중소기업의 인력 수급 문제를 해결을 위한 대책 강구를 주문했다.

 

허 수석부대변인은 “그동안 한국중소기업협업진흥협회 고문으로 활동하면서 중소기업과 지역경제의 활성화에 대해 많은 연구를 해왔다”며 “생색내기용 형식적인 지원이 아닌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지원과 혜택이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현장의 현실을 모르는 공무원들의 탁상공론식 정책들을 지양하기 위해서 중소기업 출신들을 특채로 고용하는 등 현장을 중시하는 열린 시정을 펼쳐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중소기업 현장 탐방.jpg

 

<한국유통신문 영남총괄본부장, KTN한국유통신문 인터넷 신문 발행인 김도형> flower_im@naver.com>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ttp://www.youtongmart.com

youtongmart.gif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