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유혹! 상주딸기 본격 출하! "상주딸기, 맛‧당도 높아 소비자 입맛 사로잡아"

선비 0 172

이정백시장 청리면 딸기하우스 방문 상주딸기홍보촬영(20180222)-15 copy.JPG

 

(전국= KTN) 김도형 기자= 요즘 상주시의 딸기 농가는 하우스에서 빨갛게 익은 딸기를 수확하느라 분주하다. 청정지역에서 재배한 상주딸기는 겨울 출하량이 많은 데다 맛과 향이 뛰어나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사랑받는 대표적인 과일이다.
 

상주시에는 37호가 15ha에서 딸기를 재배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13ha는 최첨단 고설식 수경재배를 하고 있다. (고설식 수경재배 면적 경북2위)
고설식 수경재배는 높이 1m 안팎의 재배대에서 딸기를 키워 토양염류 피해나 병해충이 적고 작업도 용이해 적은 노동에도 큰 수확을 기대할 수 있는 재배방식이다.
 
 상주딸기가 타 지역 딸기보다 인기가 있는 이유는 가격 대비 품질(맛·향)이 뛰어나다는 점이다. 생산 농가들의 끊임없는 품질고급화 노력으로 맛있는 딸기를 생산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노력 덕에 상주딸기는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 하고 있다. 대형유통업체인 이마트에 연 25억원 상당의 납품을 하고 있으며, 지난 1월 대만으로 수출해 좋은 반응을 얻으면서 베트남 등 새로운 시장을 개척할 수출 상품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정백시장 청리면 딸기하우스 방문 상주딸기홍보촬영(20180222)-10 copy.JPG

이정백시장 청리면 딸기하우스 방문 상주딸기홍보촬영(20180222)-31 copy.JPG

 

 또한, 매년 2월 하순부터 진행되는 주말 가족 나들이를 위한 딸기수확체험, 딸기화분만들기, 컵케이크만들기 등 다양한 부가체험은 상주지역의 봄철 대표적인 체험관광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고 있다.

 

 이정백 상주시장은 “현대화된 고설식 수경재배시스템 보급 확대를 통해 딸기가 상주시 대표 농산특산품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유통신문 영남총괄본부장, KTN한국유통신문 인터넷 신문 발행인 김도형> flower_im@naver.com>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ttp://www.youtongmart.com

youtongmart.gif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