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농기원, 특화작목연구단 위원회 개최

사회부 0 103


(2-1)특화작목연구단(3).jpg

 

 

제1차 지역특화작목 연구개발 및 육성 발전계획, 2022년도 실천계획 검토


(전국= KTN) 김도형 기자=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은 26일 4차 산업혁명과 같은 사회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고 고령화 및 청년농업인 감소로 인한 지방소멸을 극복하기 위해 ‘특화작목연구단 위원회’를 개최했다.


경북도는 2020년 1월에 특화작목 육성을 위해 지역특화작목 연구개발 및 육성 조례를 제정했다.


지난해에는 제1차 지역특화작목 기술개발 및 육성 발전계획(’21~’25)을 수립해 수행하고 있으며 이날 열린 ‘경상북도 특화작목연구단위원회’에서는 올해 실천계획을 검토했다.


2022년 실천계획은 지역특화작목 품종 육성․보급, 안정생산기술 연구․개발, 연구과제 협업체계 구축으로 소비자 맞춤형 품종 개발, 농산물 수출 증대, 노동시간당 생산성 증가 등을 목표로 4대 분야 8개 전략과제를 선정해 추진할 계획이다. 


R&D분야에는 지역특화 디지털 품종 육성 및 스마트 재배기술개발, 지역 농산물 소비촉진을 위한 수확 후 관리 기술 개발을 진행한다. 


성과확산 부분으로는 농산업 환경변화 대응 농업기술정보 신속 확산, 농촌체험․치유․향토음식 활용 농업․농촌 6차산업화에 초점을 맞추었으며 혁신기반 분야에서는 농업 R&D인프라 구축, 특화작목 생산 및 유통기반 조성을 전략적으로 추진한다. 

 

(2-2)특화작목연구단(1).jpg


끝으로 체계정비 분야에서는 연구개발과제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새롭게 추진되는 특화작목발전계획 및 운영관리 부분을 효율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한편, 농업기술원은 2021년 실천계획을 통해 참외 수경재배 및 고설재배를 위한 농자재를 개발해 2건의 특허를 취득했으며 농업기술실용화재단과 연계해 시제품도 제작했다. 


또 홍백 등 9개의 복숭아 품종을 2만2600주(75.3ha) 보급해 658억 원에 이르는 경제적 효과를 창출했고 복숭아 빵과 같은 복숭아를 이용한 가공품 및 발효식품을 개발해 10개의 업체에 기술을 이전했다. 


신용습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지역특화작목 연구개발 및 육성 계획을 통해 청년 인구가 유입되고 도시-지역간 소득격차를 최소화해 성장 동력이 약해지는 농촌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

 

농업기술원 작물연구과

과 장

원 종 건

팀 장

이문중

담당자

이형일

053-320-0461

CP

010-6506-3919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