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식 의원, 이통3사 담합 조장하는 단통법 연내 폐지 촉구!

사회부 0 280

1.jpg

 

 

이통3사 정보교환 중단 및 방통위 장려금 가이드라인 폐기 요구
이통3사 장려금 담합, 단통법 존치 하에서 처벌 어려워

 

(전국= KTN) 김도형 기자= 김영식 의원(구미을 국회의원, 국민의힘)은 SKT, KT, LGU+ 이동통신 3사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를 통해 주요 휴대전화 단말기의 시장정보를 공유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 개정 공정거래법이 시행(21.12.30)되더라도 단통법에 근거한 행정지도에 따른 결과라는 주장을 통해 담합 사실에 대한 처벌이 어려울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하면서, 연내 단통법 폐지를 통해 이통3사의 담합을 근절시켜 소비자 편익을 제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AIT의 보고서는 갤럭시S21 출시 시점에 맞춘 시장 모니터링 현황(판매장려금, 초과지원금, 실가입 검증), 개통량 비교, 자율조치 운영 결과 등 사업자별 단말기 영업정보에 대한 핵심 내용을 담고 있어, 보고서를 통해 이통3사는 상호 간의 영업 기밀 정보의 교환이 발생하고 있는 점이 확인되었다.

 

11.jpg

 
김영식 의원은 “지난해 국회는 변화된 산업환경에 맞춰 공정거래법을 40년 만에 전부 개정하면서 정보교환 담합(가격, 생산량, 그 밖에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정보를 주고받음으로써 일정한 거래분야에서 경쟁을 실질적으로 제한하는 행위)에 대한 규제를 추가하였다.”라고 밝히면서, “개정법률안이 시행되는 올해 12월부터는 이통3사의 이 같은 정보교환 행위가 공정거래법상 ‘담합’에 해당된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영식 의원은 공정거래법 개정에도 불구하고 단통법이 존치하는 한 이통3사의 정보교환 담합은 처벌하기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공정거래법이 다른 법령에 따라 하는 정당한 행위(행정지도)에 대해서는 공정거래법 적용이 제외되기 때문이다.

 

  김영식 의원은 “자율규제를 명분으로 이통3사 간 정보교환으로 상호 유사한 가격설정이 이어지고 있어, 궁극적으로 소비자 편익 저하가 지속되고 있다.”라고 지적하며, “방통위의 장려금 가이드라인 또한 시장의 경쟁을 저해하는 행위에 포함된다.”라고 밝혔다.


2.jpg

 

 김영식 의원은 “시장안정화와 자율규제를 명분으로 자행되는 KAIT를 통한 일체의 정보교환을 즉각 중단되어야 하며, 방통위의 장려금 30만원 가이드라인 또한 시장의 경쟁을 저해하기 때문에 폐기되어야 한다.”라고 설명하면서, “무엇보다 연내 단통법을 폐지하여 시장경쟁 활성화를 통한 소비자 편익 증대에 국회가 나서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