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특위 경북추진본부 출범,우원식 특위 위원장, 구미 장세용·안동 권영세 시장 등 26명 참석

사회부 0 117

 

2일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 특별위원회 경북추진본부 발대식이 화상으로 개최되었다.JPG

 

 

 

 

 

4차 국가철도망, 공공기관 이전, 동서 5축 고속도로 등 현안논의

(전국= KTN) 김도형 기자=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회(위원장 우원식)와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 장세호)은 2월2일 11시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회 경북추진본부’ 발대식을 개최하고 경북의 균형발전 전략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현 구미을지역위원장인 김현권 전 국회의원이 본부장을 맡고 있는 경북추진본부는  장세용 구미시장, 권영세 안동시장을 비롯해 경북도당 각 지역위원장과 경북도의원, 기초의회 의장단과 기초의원협의회장 등 총 26명으로 구성되어 향후 국가균형발전 관련 지역 현안 해결에 매진하게 된다.

 

2월 2일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회 경북 추진본부발대식이 우원식 위원장을 비롯한 26명의 경북추진본부 위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화상으로 진행되었다.(김현권 경북추진본부장).jpg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화상회의로 진행된 이날 발대식에는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특위 위원장이 직접 참석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대구경북 행정통합 문제와 4차 국가철도망에 대한 경북의 입장, 그리고 국가 공공기관 이전과 행정수도 이전에 따른 세종시와 경북도청을 잇는 동서 5축 고속도로 조기건설 등에 대해 집중 논의됐다.

 

우원식 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228개 기초자치단체 중 105개 지역이 소멸 위기에 처한 매우 심각한 상황으로 균형발전 문제는 ‘선택’이 문제가 아니라 대한민국 ‘생존’의 문제”라고 말하고 “균형발전특위는 지난해 7월부터 4개월 동안 활동해온 당 ‘균형발전 및 행정수도완성 추진단’의 성과를 토대로 국가균형발전의 목표를 구체화하고 각 권역별 순회 간담회를 통해 지역의 발전전략을 논의하고, 다양한 여론과 제안을 수렴해 가겠다”고 밝혔다.


장세호 경북도당위원장은 “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중부선과 중앙선, 동해선을 잇는 문경-안동 구간,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까지 연결되는 철도노선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세종시에서 신도청-울진을 잇는 동서 5축 고속도로와 공공기관 경북 이전을 위해서도 특위 활동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권영세 안동시장은 “지역에서 젊은층은 갈수록 수도권으로 빠져나가고 지역의 대학들도 미래를 알 수 없는 처지”라며 “젊은 인재들이 지역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먹거리 정책을 강도 높게 추진하는 만큼 특위에서도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현권 경북추진본부장은 “경북추진본부 출범을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하고 “낙후된 경북이 발전할 수 있는 주요 현안들을 다루는 기구인 만큼 무거운 책임감으로 임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