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승주 의원, 지역 국립.사립대학교 발전방안 및 현황 논의!

김도형 0 135

백승주_의원과_금오공대_이상철_총장.jpg

 

(전국= KTN) 김도형 기자= 백승주 국회의원(경북 구미갑)은 10일과 11일에 걸쳐 구미지역 국립.사립대학교 총장들을 만나 발전방안과 현황에 대해 전격 논의 했다.

 

백승주 의원은 국립금오공과대학교와 경운대학교 총장과 만난 자리에서 대구 민군통합신공항 이전에 따른 항공산업 발전과 관련해 논의했으며 "구미산단의 발전을 위해 보잉 R&D 센터와 구미 항공 전문 인력의 협력체제구축을 위해 계속 노력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백 의원은 “대구 민군통합신공항의 이전으로 항공산업과 R&D센터의 구미 유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통합신공항 사업이 지역 건축‧토목 사업의 활성화에 그치지 않고 공항의 활성화와 함께 장기적으로 TK에 이익이 되기 위해서는 항공관련 사업을 신공항 배후 지역에 유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20191209161405_aaiitziy.jpg

 

백 의원은 구미국가산단에 한화, 한화시스템, LIG넥스원, 유텍, 인소펙과 같은 유명 방위산업체를 포함하여 약 100여개의 기업들이 방위산업 및 항공산업과 관련되어 있다고 밝혔으며 구미의 미래 먹거리산업으로 방위산업과 항공산업 육성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상철 금오공대 총장은 “최근 금오공대는 통합신공항 이전 등과 관련해서 경북도청 통합신공항추진단과 회의를 했으며, 헬기, 항공소재, 항공GPS 등 다양한 항공분야의 교수님들이 재직하고 있다”며, “특히 우리 금오공대의 항공분야 교수님들은 항공 전자트랙을 만들고 방사청과 함께 다양한 장비들의 국산화에 성공한 것처럼 항공산업 분야의 산학협력을 잘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백승주_의원과_논의_중인_금오공대_이상철_총장_(1).jpg

이상철 국립금오공과대학교 총장

 

한성욱 경운대 총장은 “군민통합신공항이 군위 소보‧의성 비안으로 확정된 만큼, 신공항에서 5공단까지 공항철도로 직결되었으면 좋겠다”며, “제2의 활주로라 할 수 있는 물류터미널이 구미5공단 지역에 들어와 통합신공항을 통한 5공단과 구미시의 발전을 희망한다”며 항공산업 관련 의견을 피력했다.

 

백승주_의원과_논의_중인_경운대_한성욱_총장_(1).jpg

한성욱 경운대학교 총장

 

구미대학교의 경우 재학생들의 취업을 위해 구미대학교와 국방부 및 각 군과의 학‧군 협약 증대와 방위산업체와의 협약도 추진 등 재학생들에게 더 넓은 취업의 문이 보장되는 방안에 대해 얘기가 오갔다.

 

구미대_발전방안과_현황을_논의_중인_백승주_구미갑_국회의원과_정1.jpg

백승주_구미갑_국회의원과_정창주_구미대학교_총장.jpg

정창주 구미대학교 총장

 

현재, 구미대학교는 국방부 및 육군본부와의 학‧군 제휴 협약을 맺어 전문부사관을 양성하는 특수건설기계과, 환경화학부사관과, 응급의료부사관과, 헬기정비과 그리고 공군과의 협약을 맺은 항공정비과 등을 통해 졸업생들이 각 군의 부사관 및 군무원 그리고 방위산업체에 활발하게 진출하고 있다.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7_612Ud018svc19wafsb2i3deq_uja4b7.jpg

 

a_he0Ud018svc1bz3s69gyuwl6_uja4b7.jpg

 

a_ie0Ud018svcw5t4vo4feq6i_uja4b7.jpg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