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연수구 씨름단 2019 천하장사 씨름 대축제 출전 김찬영 서남근 천하장사 노린다.

김도형 0 76

2019제56회_대통령기_전국장사씨름대회_단체전_우승.jpg

 

(전국= KTN) 김도형 기자= 연수구청 씨름단(단장 고남석)이 충남 예산군 윤봉길체육관에서 열리는 2019년 모래판을 결산하는 위더스제약 2019 천하장사 씨름 대축제에 출전한다.

 

이번 대회는 11월18일부터 24일까지 충남 예산군 윤봉길체육관에서 막을 올린다.

 

모래판 최강자를 가리는 이번 대회는 18일부터 24일까지 7일간 남자부 태백급(80㎏ 이하·18~19일), 금강급(90㎏ 이하·19~20일), 한라급(105㎏ 이하·20~21일), 체급 구분 없이 출전하는 천하장사전(20~24일)이 차례로 열린다.

 

연수구청 씨름단은 올 시즌 씨름판에서 가장 인기를 끌고 있는 씨름단으로 태백급 황찬섭(22) 선수와 천재적인 씨름 감각을 지니고 있는 성현우(26) 태백장사와 정민궁(26) 허선구(26) 장현진(28) 태백장사가 태백급에 포진되어있고 금강급에 올 시즌 장사에 등극한 신인 전도언(22) 선수가 있다.

 

특히 전도언(22) 선수와 황찬섭(22) 선수는 KBS 예능 프로인 ‘씨름의 희열’에 출연하며 연수구청 씨름단 인기를 이끌 예정이다.

 

한라급에는 올시즌 연수구청으로 입단해서 한라장사 결승전 까지 진출한 한창수(23) 선수가 있다.

 

백두급에는 승부사 서남근(24) 백두장사와 창녕장사대회 우승자 김찬영(24) 백두장사가 이번 천하장사 대회 우승을 노리고 있다.

 

주장 구자원 선수는 ‘그동안 있었던 일로 팀 분위기가 어수선 했지만 오히려 이번일을 계기로 선수들 전부 한대호 감독님과 더불어서 단합을 하고 3년간 씨름단을 지원해준 오진옥 트레이너의 세심한 관리에 씨름단이 재정비를 해서 경기에 출전한다고 하면서 연수구청 씨름단 선수들은 모두 한대호 감독님을 존경하고 한마음으로 따른다고’ 했다.

 

3년째 연수구청 씨름단을 지원하고 있는 오진옥 트레이너는 몇몇 선수가 부상이 있고 컨디션이 안 좋은 선수들이 있지만 최선을 다해서 선수들이 경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하면서 최우선은 선수들이 부상을 안당하게 돕겠다고 했다.

 

대회 마지막 날인 24일에 열리는 천하장사 결정전에는 작년 대회 우승자 백두급 박정석(구미시청)을 비롯해 여러 강자들이 출전하고 연수구청에 서남근(24) 백두장사와 김찬영(24) 백두장사도 출전해 최강자의 자리를 놓고 대결한다.

 

이 밖에 여자 체급별장사전은 21일부터 2일간, 대학단체전 및 세계특별장사전은 22일부터 2일간 열린다.

 

2019년 대한민국 씨름 인기를 이끌고 있는 연수구청 씨름단과 ‘덕장’ 한대호 감독이 다시 한번 씨름의 진수를 보여주기 위해서 모두 한마음으로 단합해서 어려운 상황에서도 충남 예산에서 천하장사 경기를 준비 중이다.

 

이번 씨름대회는 대회 둘째날인 19일부터 23일까지 KBS N SPORT 채널을 통해 생중계 되고 대회 마지막 날인 24일에는 한국방송(KBS 1TV)를 통해서 전국으로 생중계 될 예정이다. 

 

2019제33회_전국시도대항장사씨름대회_단체전_우승.jpg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