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문화/인터뷰/칼럼 > 인터뷰
인터뷰

 

[인터뷰] 박영백 전 고아읍농업인상담소장, 나무와 도시를 디자인 하다.

사회부 0 1708

30년간 익힌 조경 기술로 재능기부 봉사, 나무를 디자인하다! 도시를 디자인하다!

조경기술 지도로 재능기부 봉사단 발족 준비, 방치된 지역 공원 풍경 변화 예상

 

(전국= KTN) 김도형 기자= 박영백 전 고아읍농업인상담소장이 고아이리공원원에 소재한 소나무와 느티나무 전정 재능기부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7_717Ud018svc7fexns8cwhzl_tg3zvl.jpg

 

7_917Ud018svcht9c68jrxw1l_tg3zvl.jpg

 

고아이리공원에는 10그루 정도의 20~30년 된 나무들이 자라고 있으며, 지역민들의 행복한 휴식처로 활용되고 있는 곳이다. 

 

이날 높은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 능수능란한 조경 솜씨로 소나무와 느티나무 가지를 베어내는 박영백 전 소장의 구슬땀 어린 노력 끝에 고아이리공원의 전경이 확 달라졌다.

 

6_j17Ud018svc1u0qt00m6xhv6_tg3zvl.jpg

고아이리공원 나무 전정작업 전 장면


3_e1gUd018svc1l38arb1um453_tg3zvl.jpg

고아이리공원 나무 전정작업 후 모습

 

지난해 연말 퇴직한 박영백 전 소장은 지난 1년 동안 고아읍농업인상담소장으로 근무하면서 나무들이 무성하게 자라는 것을 보며 안타깝고 아쉬운 마음이었다고 한다.


지난 30년 동안 나무를 다듬으며 익힌 기술로 재능기부 실천을 하기 위해 박영백 전 소장은 고아이리공원을 찾아 나무 전정을 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6_917Ud018svcivze285ssqsf_tg3zvl.jpg



박영백 전 소장은 재능기부 배경에 대해 "제가 재능기부를 한다는 부분도 도시를 디자인하는 일환이며 나무를 디자인한다와 같은 맥락으로 나무를 디자인해서 지역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자 하는 생각에 재능기부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박 전 소장은 앞으로도 짬짬이 시간이 주어지는대로 나무관리 학습을 하고 싶거나 전정기술을 익히고 싶은 주민들과 청년들에게 기술지도를 해가면서 , 일자리 창출과 지역 주민과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자 하는 뜻에서 재능기부 봉사를 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또한 박영백 전 소장은 전정기술 지도를 통해 많은 사람들과 함께 지역의 곳곳에 방치된 나무를 찾아 '도시(나무)를 디자인하다' 재능기부 봉사를 할 계획임을 밝혔다.


즐겁고 보람을 느낄 것이라고 자신하고 있는 박영백 전 소장은 "뜻이 있는 사람들의 자원봉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6_c17Ud018svc1ocbty7mbpqbn_tg3zvl.jpg

 

6_d17Ud018svc9at2jfbu06th_tg3zvl.jpg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검증된 모든 물건 판매 대행, 중소상공인들의 사업을 더욱 윤택하게 해주는!

http://www.youtongmart.com

 

 


,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