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문화/인터뷰/칼럼 > 인터뷰
인터뷰

 

주경야독 실천 수암재 김기훈 박사의 고추재배 수확량이 4배 이상 증가한 비법은? What is the secret of Dr.…

김도형 0 648

농사도 과학이다. 4배의 놀라운 수확량을 보인 김기훈 박사표 친환경 고추재배농법

직접 개발한 미네랄과 한약재 발효액, 병해충에 강한 고추나무 성장에 큰 효과 증명 

Farming is also a science. Dr. Kim Ki-hoon's eco-friendly red pepper farming method, which quadrupled the yield.

Proven great effect on the growth of directly developed minerals and herbal medicines, and red pepper trees that are resistant to disease and insect pests.


(전국= KTN) 김도형 기자= 구미시 원호리에 위치한 김기훈 정치학 박사의 수암재 밭에 재배중인 친환경 농법의 고추재배가 예상했던 대로 큰 결실을 맺고 있다.

 

(National = KTN) Reporter Kim Do-hyung: The cultivation of chili peppers in the Sooamjae field of Dr. Kim Ki-hoon, a political science professor in Wonho-ri, Gumi, is bearing great fruits as expected.

 

금년초 초보 농부로 친환경 고추재배를 실행에 옮긴 김기훈 박사는 100평의 밭에 고추모종을 400포기 심어 고추 200근을 수확했다. 두 고추나무에서 1근이 나온 셈이다.

 

Dr. Kim Ki-hoon, who started eco-friendly red pepper cultivation as a novice farmer earlier this year, planted 400 heads of red pepper seedlings in a 100-pyeong field and harvested 200 heads of red pepper. In other words, one root came from the two red pepper trees.

 

김 박사에 따르면 올해는 장마와 불볓더위로 최악의 기후 환경에서 최선의 결과를 얻었다는데 상당히 고무적이라고 했다.

 

According to Dr. Kim, this year's monsoon season and the heat wave are encouraging that the country has achieved the best results in the worst climate conditions.

 

4_ddbUd018svc1um3j18x0ku44_ds8fbj (1).jpg

 

오랜세월 고추농사를 지어온 김기훈 박사 부모님의 경우 같은 규모의 밭에서 고추 50근 밖에 못땄으나 김 박사는 4배의 수확을 얻었고, 이에 그치지 않고 계속해 고추가 자라고 있다고 밝혔다. 김기훈 박사는 이러한 놀라운 사실을 많은 고추 농사를 짓는 분들에게 알리기 위해 유튜브를 찍어 기록으로 남기기를 희망했다.

 

The parents of Dr. Kim Ki-hoon, who had been farming chili peppers for a long time, said, "We only got 50 sacks of chili peppers in the same size field, but Dr. Kim has quadrupled the harvest, and the peppers continue to grow." Dr. Kim Ki-hoon hoped to record this amazing fact on YouTube to let many chili-pepper farmers know.

 

4_idbUd018svcv0x3e84oos9p_ds8fbj.jpg

 

김 박사가 시도한 것은 친환경 농법의 고추재배다. 보통 일반 농가에서 붉은 고추를 5번 정도 따면 더이상 수확이 안되지만, 김 박사는 8차에 걸쳐 8회 정도 수확했다고 하며 더 자라고 있어 앞으로도 계속 수확 할 수 있다고 한다. 또한 김 박사는 실험적으로 하우스에도 고추모종 50포기를 심었고 그 크기는 일반 고추에 비해 놀라울 정도로 크다. 

 

What Dr. Kim tried was the cultivation of chili peppers in eco-friendly farming methods. Usually, if you pick red peppers five times at a regular farm, you can no longer harvest them, but Dr. Kim says he has harvested eight times over eight times and is growing more, so he can continue to harvest them. Kim also experimentally planted 50 heads of pepper seedlings in the house, which is surprisingly large compared to regular peppers.

 

우량 고추를 생산할수 있었던 비법에 대해 김 박사는 물을 통제할 수 있는 관수시설과 통풍이 잘 되는 바람길을 비롯해 이랑의 폭 등 식물이 자라기에 알맞은 자연의 섭리를 잘 지켰다고 말한다. 

 

As for the secret of producing high-quality peppers, Dr. Kim said, "We kept the proper natural course for plants to grow, including water-control irrigation facilities, well-ventilated windways, and the width of the furrows."

 

"일반적으로 고추밭 이랑의 폭은 60센티미터인데 저는 1미터 이상으로 했다. 그리고 고추밭에 햇볕과 바람이 안들면 병이 지속될 수 있다."

 

"Generally, the width of the pepper paste furrows is 60 centimeters, but I made it more than 1 meter. And the disease can last if there is no sunshine and wind in the red pepper field."

 

한편으로 김기훈 박사는 미네랄, 비타민 자체적으로 만든 한약재 발효액을 비료와 함께 지하수를 활용한 관수시설로 고추밭에 꾸준히 공급해 병해충에 튼튼하다고 자신했다.

 

On the other hand, Dr. Kim Ki-hoon said, "We are confident that fermented mineral and vitamin-based herbal medicine is a irrigation facility that uses underground water along with fertilizers, and is strong against disease and insect pests."

 

"주기적인 방제를 하고 있으나 되도록이면 저농약 농법으로 제가 개발한 미네랄, 한약재 발효액을 사용해 놀라운 결실을 맺었다."

 

"We are doing periodic control, but if possible, we have achieved remarkable results by using the mineral and herbal medicine fermented liquid I developed with low pesticide farming methods."

 

5_1dbUd018svc1cdam2oco4js_ds8fbj (1).jpg

 

5_edbUd018svcdj7mn9vqxdik_ds8fbj.jpg

 

 

김기훈 박사는 금년에 시도한 고추재배를 통해 몸소 느끼고 깨달은 바가 커 매우 만족해 하고 있다.

 

Dr. Kim Ki-hoon is very satisfied with the fact that he personally felt and realized something through this year's red pepper cultivation.


"고추에 대해 알아가면 알아 갈수록 농사는 과학이라는 것을 깨닫는다."

 

"The more I learn about peppers, the more I realize that farming is science."

 

김기훈 박사는 자신이 직접 연구하고 실험한 고추재배를 통해 지난 시절보다 더 부지런해지고 나이 49세에 즐거운 마음으로 무엇인가에 집중할 수 있는 일을 찾게되어 기쁜 마음임을 전했다. 

 

Dr. Kim Ki-hoon said he was happy to find a job where he could be more diligent than before and focus on something with joy at the age of 49 through his own research and experimentation with red pepper cultivation.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네이버밴드에 공유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