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크컴퍼니, 안경 김 서림 막는 천연 소재 기능성 마스크 론칭

사회부 0 419

(전국= KTN) 김도형 기자= 미스크컴퍼니(대표 한아름)가 안경 김 서림 현상을 차단하고 천연 재료로 항균, 냄새 제거 효과를 더한 기능성 마스크 ‘미스크 원더마스크’와 ‘Cu마스크’를 23일 론칭한다.

 

3554238800_20201021120056_5157127459.jpg

 

미스크는 ‘아름다운 마스크(美+마스크)’라는 뜻이 담긴 미스크컴퍼니의 기능성 패션 마스크 브랜드다.

 

미스크컴퍼니는 2014년 미스크 론칭 이후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에 기능성을 더한 제품을 개발, 판매해 왔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장시간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하면서 오랜 시간 써도 불편하지 않고 물방울(액체)이 흡수되지 않는 우수한 마스크 개발에 착수했다.

 

원더마스크와 Cu마스크는 발수 코팅 공정을 거쳐 메시(Mesh) 원단의 통기성은 유지하되, 액체 저항성을 높여 기존 비말 차단용 보건 마스크와 동일한 기능을 제공한다.

 

3554238800_20201021120041_6523844642.jpg

3554238800_20201021120050_9785834521.jpg

 

또 생분해성이 높은 100% 천연 한지 원단과 구리사 안감을 사용해 항균, 냄새 제거 기능을 더했다.

 

안경 쓴 사람들이 마스크 착용 시 가장 불편하게 느끼는 점이 ‘김 서림’이다. 원더마스크와 Cu마스크에는 이 김 서림 현상을 최대한 막아 주는 ‘실리콘

와이어’ 기술이 적용됐다. 해당 기술은 현재 특허 출원한 상태다.

 

실리콘 와이어는 인체에 무해한 실리콘에 알루미늄 와이어를 내장한 부자재로, 마스크에 붙여주면 콧등으로 올라오는 공기를 차단해 김 서림을 줄여준다.

 

한아름 미스크컴퍼니 대표는 “원더마스크와 Cu마스크는 생분해성 소재를 활용해 쓰레기 배출 저감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다”며 “마스크가 코로나19로 바뀐 생활 방식의 불편함을 조금이라도 덜 수 있다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번 마스크 출시는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진행된다.

 

미스크컴퍼니는 2014년 ‘글로리드림’이라는 패션 마스크로 시작해 환경 변화에 따라 기능성 마스크로 사업 범위를 확대했다. ‘미스크’는 아름다운 마스크(美+마스크)라는 뜻으로 “Gear Up Stylish Air 스타일리시한 공기를 만든다”는 슬로건 아래, 시대와 인식의 변화로 때와 장소에 맞춰 옷을 고르듯 본인 패션 스타일에 맞는 기능성 마스크를 착용하는 시대가 올 것이라는 인사이트를 통해 탄생한 브랜드다. 미스크컴퍼니는 오랜 연구 개발을 거쳐 미스크만의 오리지널 디자인을 탄생시켰으며 사계절에 착용할 수 있는 제품을 만들고 있다.

 

미스크컴퍼니 웹사이트: http://www.misk.kr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3.jpg

    해썹문의: 010-3546-9865

 

1.jpg

 

2.jpg

 

 

1.jpg

제품광고: 코로나19 극복 면역력 강화 새싹보리 튼튼건강환(기업체 사은품 대량 주문 문의 01035469865)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