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상품정보 > 식음료품
식음료품

마이셰프X싱가포르관광청, 싱가포르 대표 요리 밀키트 신제품 2종 출시

사회부 0 1048

[사진1] 마이셰프X싱가포르관광청 협업 밀키트.jpg

 

하늘길 막히니 집에서 미식 여행

‘소스’, ’향신료’로 여행지 맛 살린 해외 요리 간편식·식료품 뜬다

여행 향수 달래는 해외 요리 간편식 및 식료품 인기··· 이국적인 맛 내는 소스·향신료에 집중


(전국= KTN) 김도형 기자= 지난해 잠시 뚫렸던 해외 여행길이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기약할 수 없게 되며 여행에 대한 향수가 더욱 커지고 있다. 이에 소비자들은 여행 대신 여행지에서 먹었던 요리나 식료품에 눈을 돌리며 아쉬움을 달래고 있다. 특히, 최근 ‘소스’와 ‘향신료’가 해외 요리 간편식이나 식료품의 주연으로 부상하고 있는데, 이는 이국적인 맛을 내는 데 이들이 큰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식품 및 유통업계는 소비자들의 해외여행 갈증을 달래기 위해 소스 및 향신료에 주력해 현지의 맛을 담은 간편식과 식료품을 적극 선보이고 있다.


여행지에서 먹던 현지 요리 그대로··· 비법 소스&향신료로 무장한 간편식 출시 잇달아


밀키트 전문 기업 마이셰프는 싱가포르관광청과 협업해 싱가포르를 대표하는 요리 ‘블랙페퍼 크랩&씨푸드’와 ‘시리얼 새우’를 밀키트로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은 싱가포르의 화려한 씨푸드 요리와 여유로운 ‘호커(Hawker) 문화’를 콘셉트로 했다. 호커 문화란 다문화 사회인 싱가포르의 특성을 담은 커뮤니티 다이닝과 음식문화를 말한다.


‘블랙페퍼 크랩&씨푸드’는 흑후추를 사용한 블랙페퍼 소스로 꽃게, 새우, 홍합 등의 푸짐한 해산물을 볶아낸 음식이다. 흑후추로 중독성 있는 매운맛을 내며, 간편한 조리로도 화려한 비주얼의 메인 요리를 완성할 수 있다. ‘시리얼 새우’는 큼직하고 통통한 새우에 고소한 시리얼을 입혀, 튀기지 않아도 바삭한 식감을 제공한다. 여기에 마이셰프의 노하우로 만든 달콤하고 이국적인 풍미의 향신료로 감칠맛을 살렸다.

 

[사진2] 마이셰프X싱가포르관광청, 블랙페퍼 크랩&씨푸드.jpg

마이셰프X싱가포르관광청, 블랙페퍼 크랩&씨푸드

 

[사진3] 마이셰프X싱가포르관광청, 시리얼 새우.jpg

마이셰프X싱가포르관광청, 시리얼 새우


마이셰프 임종억 대표는 “고객분들이 밀키트를 통해 다채로운 미식을 접하실 수 있도록 싱가포르관광청과 협업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이국적이고 이색적인 제품에 대한 고객분들의 수요를 만족시키기 위해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싱가포르관광청 한국사무소 안젤린 탕 소장은 “마이셰프와 함께 싱가포르의 대표적인 메뉴 두 가지를 출시하게 되어 기쁘다”라며, “마이셰프의 싱가포르 대표 요리 밀키트로 한국인들이 싱가포르를 한국에서 미리 맛 보길 바라며, 앞으로 더욱 다양한 싱가포르 요리를 한국에서 만날 수 있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신세계푸드 올반도 이국적인 향신료로 특색을 살린 ‘칭따오엔 양꼬치맛 왕교자’, ‘칭따오엔 마라 왕교자’ 2종을 최근 선보였다. ‘칭따오엔 양꼬치맛 왕교자’는 국내산 돼지고기와 양고기의 육즙, 쯔란, 코리앤더(고수) 파우더 등의 향신료 조합으로 속을 채워 양꼬치의 풍미와 식감을 냈다. 또, ‘칭따오엔 마라 왕교자’는 국내산 돼지고기에 채 썬 오징어를 더해 쫄깃한 식감을 내며, 마라 향신료로 톡 쏘는 알싸함을 더했다.

 

[사진4] 올반X칭따오.jpg

올반X칭따오


여행지 맛 물씬··· 해외 이색 소스류&향신료도 인기 


한편, 해외 식료품 중에서도 특히 소스와 향신료에 관심을 가지는 소비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프리미엄 식료품 매출은 2020년, 2021년 연평균 35% 이상 신장했다. 이 중에서도 음식을 통해 해외여행에 대한 대리 만족을 느끼는 MZ세대의 영향으로 향신료 등 이색 소스의 경우 2030세대의 매출 구성비가 70% 이상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롯데백화점은 △로렌조 올리브 오일&말레티레냐니 파밀리아 발사믹 50년산 세트 △산줄리아노 비나그룸 그로서리 세트 △사바티노 트러플 오일&솔트 세트 등 다양한 오일세트를 선보인 바 있다.

 

[사진5] 롯데백화점.jpg

 롯데백화점


마켓컬리에서도 로제, 라구, 발사믹, 스리라차 등 해외 이색 소스들이 큰 인기를 끌었다. 마켓컬리의 데이터 분석 결과, 지난해 1월 1일부터 4월 15일까지 소스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10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켓컬리는 소비자들이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에 나갈 수 없게 되자 해외의 이색 소스들을 이용한 요리를 맛보기 위해 관련 상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사진6] 마켓컬리.jpg

마켓컬리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