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York's best is the world's best. Jennifer Lee, publisher of New Yo…

사회부 0 375


(Korea= KTN) Reporter Kim Do-hyung = A lecture by Jennifer Lee (Korean name Lee Young-joo) and editor-in-chief of New York's cultural and artistic magazine Escasa was held at the Global Museum of Saemaul Theme Park in Gumi on the 26th.

 

b_ee2Ud018svc166383ogqn21j_tg3zvl.jpg


 

Under the theme of Surviving New York's Best New York City, a special lecture hosted by the Gumi Women's Culture and Arts Association was held and joined by the Saemaul Theme Park supporters' civic group.



Jennifer Lee has published the only Korean culture and arts magazine in the United States and has worked to promote American culture and arts and promote Korean artists in the United States. Jennifer Lee, who was recognized for her work, was awarded the Distinguished Service Award by a majority of New York State Senators.


Jennifer Lee has held various Escasa events to promote Korean culture and arts, is located in the New York Library, and has become a popular book in Korean Kyobo Bookstore.


In the lecture, Jennifer Lee said, "The Korean people's favorite word is 'mother' and the second word is 'passion,' adding, "I will be the best in New York in publishing culture and arts."With his conviction, he told me interestingly about his past career in establishing Esca.


Jennifer Lee said Esca, a cultural and artistic magazine, has been striving to have originality and excellence with enthusiasm to be recognized in the fierce culture and arts publishing world, and that satisfaction and happiness in her work have created the present.


Jennifer Lee also said, "There were difficult moments in running a publishing company, but a lot of failures make you who you are today," adding, "If you dream alone, it ends in a dream, but if you dream together, it becomes a reality."


Meanwhile, Jennifer Lee said that before the lecture, she visited Saemaul Theme Park and the nearby birthplace of former President Park Chung-hee to reflect on Korea's development and President Park Chung-hee that she had not known before.

 

c_4e2Ud018svc120k6ict3den8_tg3zvl.jpg

 

c_1e2Ud018svcevuqg95rwa91_tg3zvl.jpg



새마을테마공원, '뉴욕 최고면 세계 최고다' 뉴욕스토리 에스카사 발행인 제니퍼 리 특강 열려



(전국= KTN) 김도형 기자= 26일 구미시 새마을테마공원 글로벌관에서 뉴욕 문화예술 전문잡지 에스카사(S.CASA)의 제니퍼 리(한국명 이영주) 발행인겸 편집장의 강연회가 열렸다.


'뉴욕 최고면 세계 최고 뉴욕 도시에 살아남기'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재능기부 명사 초청 특강 강연회는 구미여성문화예술인연협회 주최로 열렸으며 새마을테마공원 써포터즈 시민단체와 함께 했다.




제니퍼 리는 미국 내의 유일한 한인 문화예술잡지를 발행하였으며 미국 문화예술 발전과 미국 내 한인 예술가들을 홍보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은 제니퍼 리는 뉴욕주 상원의원 다수로부터 공로상을 받았다. 




제니퍼 리는 한인 문화예술을 알리기 위해 다양한 에스카사 행사를 열었으며 뉴욕 도서관에 비치되어 있으며, 국내 교보문고에서 인기도서의 반열에 올랐다.




이날 강연에서 제니퍼 리는 우리나라 사람이 가장 좋아하는 단어는 '어머니'이며 두 번째 단어는 '열정'이라며 "문화예술 분야 출판에 있어서 뉴욕 최고가 되겠다."는 신념으로 자신이 에스카사를 설립해 걸어온 지난 과정을 흥미롭게 전했다.


 


제니퍼 리는 문화예술전문지인 에스카사가 치열한 문화예술 출판계에서 인정받기 위해 열정과 더불어 독창성과 탁월함을 갖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성공해서 행복한 것이 아니라 행복해야 성공한다."라는 말로 자신의 일에 대한 만족과 행복이 현재를 만들었다고 전했다.


 


또한 제니퍼 리는 출판사 경영에 힘든 순간도 있었지만 "수 많은 실패가 오늘의 너로 만들어진다."라며 "혼자 꾸면 꿈으로 끝나지만 다같이 꾸면 그 꿈은 현실이 된다"라고 해 완성도 높은 에스카사를 탄생시킨 배경에 대해 흥미롭게 얘기했다.


 


한편, 제니퍼 리는 강연이 있기 전 새마을테마공원과 인근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해 우리나라의 발전상과 더불어 그동안 몰랐던 박정희 대통령에 대해 되새기는 계기가 되었다고 전했다.


.

<Copyright (c) Korea Newsletter. Unauthorized reproduction-Do not redistribute>



Contact us for news reports and social contribution promotional articles: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All proven goods sales agents, to further enrich the business of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http://www.youtongmart.com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