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해경,조업 중 사망 선원 발생...조사 중

윤진성 0 5,055

양망 중 양망기에 조업선원이 딸려 들어가 사망 -

 

 

74595741_932639237115101_5201260036029939712_o.jpg

 

(전국= KTN) 윤진성 기자=제주해양경찰서(서장 황준현)에서는“어제(9일) 오후 3시 30분경 차귀도 남서쪽 약 87km해상에서 여수선적 안강망어선 선원이 양망(그물을 걷어 올리는 작업) 중 회전하던 양망기에 몸이 딸려 들어가 선원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여 조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어제(9일) 오후 3시 30분경 차귀도 남서쪽 약 87km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Y호(153톤, 안강망, 여수선적, 승선원 13명)에서 “선원 박모씨(61년生)가 양망 중 회전하던 양망기에 몸 전체가 딸려 들어는 사고가 발생하여 사망하였다.” 고 여수 어업정보통신국을 경유하여 신고를 받았다.


이에 해경에서는 인근 해역에서 경비중이던 경비함정을 급파하여 현장을 확인하는 한편 사고 선박을 제주항에 입항시켜 오늘(10일) 새벽 3시경 사망선원을 제주시내 모 장례식장에 안치하도록 하였다. 해경에서는 Y호 선장 및 선원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