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뉴스] LG화학, 장애인 중심 자회사 ‘행복누리’ 설립 진정한 사회적 기업의 표본!<한국유통신문>

선비 0 18,803
LG화학(대표 朴鎭洙)이 장애인 중심의 자회사를 설립해 장애인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와 관련 LG화학은 19일 충북 청원군에 위치한 오창공장에서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인 ‘㈜행복누리’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이종윤 청원군수, 양승철 고용노동부 청주지청장, 조종란 한국장애인 고용공단 고용촉진이사, 김동온 LG화학 오창공장 주재임원, 이기영 ㈜행복누리 대표이사 등 관계자 90여명이 참석했다.

LG화학은 장애인 고용 활성화를 통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지난 해 5월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MOU를 맺고 이번 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올해 3월 최종 설립 인가를 받았다.

이번에 출범한 ㈜행복누리는 현재 37명의 직원 중 31명이 장애인 근로자이며, 이 중 24명은 중증 장애인 근로자이다. ‘13년 말까지 총 100여명의 직원이 근무하게 될 예정인 행복누리는 LG화학 오창공장의 환경미화, 차량세차 및 복지시설 관리와 함께 사내 카페를 운영하게 된다.

이번 ㈜행복누리 출범과 관련 LG화학 오창공장 주재임원 김동온 상무는 “장애인도 차별과 편견 없이 함께 땀 흘려 일하는 Working Partner라는 인식이 확산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향후 서비스 영역을 확대하여 장애인에게 더 많은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은 지방사업장 사회봉사단을 중심으로 장애인들의 나들이 도우미 및 장애인 복지시설 개·보수 작업 등 장애인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지원 활동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