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소방서, 공사장 용접작업 화재예방강조

사회부 0 395

화재감시자 의무배치.jpg

 

 

(전국= KTN) 윤진성 기자= 보성소방서(서장 김석운)는 공사장 용접작업 중 화재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용접작업의 위험성 및 용접작업 간 화재예방에 대해 강조했다.


용접작업장의 작업자는 작업 전 안전관리자에게 작업장소를 사전 공지해야하고 이후 화재예방을 위해 화재감시자를 지정 및 배치하고 현장위험성을 직접 확인한 후 물통, 불꽃받이 등을 비치하여 사전 안전조치 의무를 이행해야한다.


또한 용접·용단 작업 중엔 가연성·폭발성·유독 가스 발생 및 산소부족 여부를 지속적으로 확인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용접 중 남은 불씨가 화재를 일으킬 확률이 높기 때문에 작업 후 작업장 주변에 불씨가 남아있는지 최소 30분 이상 확인해야한다.


김석운 보성소방서장은 “겨울철 공사장 화재는 대부분 부주의와 무관심에서 발생한다”며 “적극적인 안전수칙 준수와 화재예방에 대한 관심이 안전한 공사현장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