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소방서, 야외 활동 시 벌 쏘임 주의 당부

윤진성 0 50

 

2020071559532816.jpg

 

(전국= KTN) 윤진성 기자=보성소방서(서장 정대원)는 벌들이 가장 왕성하게 활동하는 7~9월 벌 쏘임 안전사고 예방에 주의를 당부했다.

 

 

지난해 보성소방서 생활안전출동 894건 중 벌집제거가 505건으로 총 출동건수의 76.6%를 차지하고 출현 장소별로는 단독주택, 논‧밭, 축사 순으로 나타났다.

 

벌 쏘임 예방 방법에는 ▲벌집 가까이에 접근하지 말 것 ▲야외 활동 시 향수나 화장품 등 강한 냄새 유발하는 물질 자제 ▲무채색 옷 입기 등이 있다.

 

벌에 쏘였다면 신용카드 등을 이용해 피부를 긁어내듯 벌침을 제거하고 냉찜질 등 응급처치를 해야 하며, 어지럽거나 숨이 차면 즉시 병원 진료를 받거나 119에 신고해야 한다.

 

소방서 관계자는 “주택가 등 주변에서 벌집을 발견한 경우 무리하게 혼자 제거하려 하지 말고 119에 신고하여 도움을 요청”하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