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해경, 코로나19 심각단계 격상에 따른 현장대책반 운영

윤진성 0 30

 

87300189_523684454947699_6029958642759892992_n.jpg

 

(전국= KTN) 윤진성 기자=완도해양경찰서(서장 박제수)는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최고 단계인‘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24시간 현장대책반을 운영 한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지난 23일 현장대책반을 구성하고 외국적 선박 해상 검문검색, 응급환자 이송 등 감염 위험요소에 대한 예방대응수칙과 의심증상 발생 시 대처 요령 등 자체교육 실시하고 경찰서를 출입하는 방문객을 위해 1층 민원실에 마스크와 손소독제 비치하고 청사, 경비함정, 파출소 등 모든 근무지를 대상으로 방역소독을 실시하는 등 감염병 예방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한, 24시간 국민이 부르면 언제든지 대응하여야 하는 경비함정과 파ㆍ출장소의 감염병 유입을 사전에 차단하고자 경찰관의 위험지역 방문과 의무경찰의 휴가와 외박, 면회를 전면 금지하고 외출, 외박자는 즉시 복귀조치하는 등 방역을 강화하였다.


완도해경은 “‘경계’단계에서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코로나19의 확산방지를 위해서는 국민들의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마스크착용 등 감염병 예방수칙을 꼭 지키고, 의심 증상 발생 시 질병관리본부(1339)나 보건의료원으로 신고 해달라”고 밝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