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군 ,세포배양산업 성공적 추진 위한 (주)티리보스와 업무협약 체결

사회부 0 90

 

 

세포배양산업 업무협약_0045.jpg

 

 (전국= KTN) 김도형 기자= 의성군(군수 김주수)이 22일 세포배양산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주)티리보스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군청 영상회의실에서 진행된 이번 협약식에는 김주수 의성군수와 김용관 ㈜티리보스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세포배양산업의 성공적 추진을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티리보스는 일본 뇌염 백신 연구개발 전문업체로 현재 세포배양 배지 전문업체인 ㈜큐메디셀을 인수합병 중에 있으며, 향후 세포배양용 배지 국산화를 필두삼아 세포배양 전반에 걸친 소재 산업화를 목표로 설립된 바이오 신생 기업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거의 100% 수입에 의존해 온 세포배양 핵심 소재(배양용 배지, 용품과 장비, 세포주 등)의 국산화는 아직 걸음마 단계로, 이번 선도기업과의 협약은 의성군에 의미가 크다.

 

 협약에 따르면 의성군은 현재 조성중인 세포배양산업 지원센터 내 △기업지원용 GMP 구축 △세포배양 산업의 안정적 정착을 위한 기업지원팀 운영 △세포배양산업 R&D 등 국책사업 발굴에 대한 행ㆍ재정적 지원을 약속했다.

 

세포배양산업 업무협약_0034.jpg

 

세포배양산업 업무협약_0037.jpg
 

 또한, ㈜티리보스는 지원센터 완공(2022년) 전단계 사업으로 △연구 및 시제품 생산용 Lab/Pilot 시설 투자 △기업지원 GMP 구축 상호협력 및 운영 △향후 의성 바이오밸리 일반산업단지 입주로 사업 확장 등 의성군 세포배양산업의 선도기업으로서 역할을 성실히 이행할 것을 약속했다.

 

 2016년부터 경북도와 의성군, 영남대가 협력하여 추진해 온 세포배양 산업은 바이오산업의 원천 소재 산업으로, 그간 전량 수입에 의존해 온 소재의 국산화를 위해서는 장기적인 연구개발과 투자가 필요하다.
 
 이에 경북도와 의성군이 2022년 준공을 목표로 지원센터 건립을 위해 총사업비 90억원을 투자하였고, 이어 의성군이 2024년 준공을 목표로 군비 300억원을 들여 의성 바이오밸리 일반산업단지를 조성하고 있으며, 영남대는 기업과 협력하여 세포배양 배지 연구개발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녹십자를 거쳐 SK케미칼과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연구팀장으로 활약했던 ㈜티리보스 김용관 대표는“의성군 세포배양산업에 선도기업으로 참여할 수 있어 영광스럽게 생각하며, 책임감 또한 크게 느낀다”며“열심히 노력하여 의성군이 우리나라 바이오 소재산업의 메카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참여의지를 밝혔다.

 

 김주수 군수는“전도유망한 산업인 세포배양 산업이 의성군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자리 매김할 수 있도록 기업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