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대출금리 지원

김도형 0 91

1-0303_안동시_코로나19_피해_소상공인_대출금리_지원(안동시청전경).jpg


이차보전금 긴급 지원으로 소상공인 피해 대응 강화에 나서

 

  (전국= KTN) 김도형 기자= 안동시가 코로나19로 인해 피해가 막심한 지역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덜어주고자 대출금리 지원에 나섰다.
 

이는 연초부터 신청받은 정책자금 대출금리 지원에 이은 추가 지원으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의 경영 정상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소상공인 정책자금 이차보전금 지원사업’으로 140억 원 규모에 대한 대출금리 2%를 2년간 지원해왔으며, 이번 코로나19 관련 소상공인 경영안정 자금 신청이 많아짐에 따라 추가로 60억 원 규모의 대출에 대한 이자를 전액 지원하기로 했으며, 부족 시 규모를 늘릴 예정이다.

  신청대상은 코로나19에 의해 피해를 본 소상공인으로 융자 한도는 업체당 최대 7천만 원이며, 소상공인시장 진흥공단 안동센터에서 신청받고 있다.
  또한,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사업’의 융자대상 기준 완화, 출연금 확대, 이차보전율을 상향함으로써 피해 극복의 발판을 마련했다.

  기존 신용등급 5등급 이하만 신청할 수 있었으나, 등급을 폐지함으로써 지원 사각지대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사업’에 따른 출연금을 기존 3억 원에서 5억 원으로 1차 증액하고, 부족 시 2차로 5억 원을 추가 출연할 예정이다. 이차보전율도 기존 2%에서 3%로 상향하는 등 많은 어려움을 겪는 지역의 소상공인이 살아나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

  신청대상은 지역에 거주하고 사업장을 둔 소상공인으로 경북신용보증재단에서 신청받고 있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영이 어려운 소상공인에게 제때 자금을 지원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3.jpg

 

1.jpg

 

2.jpg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