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유진 구미시장, 내년도 국비확보 막바지‘총력전’

선비 0 16,928

  ▶ 11월 28일 국회 방문하여 주요 현안사업 반영협조 구해

 

남유진 구미시장은 11월 28일 국회를 방문하여 지역 국회의원 백승주, 장석춘 의원을 비롯한 국회 예결위원인 김광림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 등 관련 국회의원을 만나 내년도 지역 현안 사업비를 확보하기 위해 막바지 총력전을 펼쳤다.

 

국회예결위 예산안조정소위에서는 증액심사가 활발히 진행중임에 따라 지역현안사업들의 조속한 추진 필요성 등을 설명하며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특히, 이번 방문에서는 내년도 SOC 정부예산안이 올해보다 대폭 감소됨에 따라 KTX 구미역 연결 사업 등 주요 SOC사업의 증액 필요성을 강조하고 탄소산업 클러스터 조성, 고순도 공업용수 R&D 기술개발 등 미래먹거리 사업에 대한 시급성을 설명하고 내년 정부예산에 편성 될 수 있도록 적극 요청하였다.

 

구미시는 본격적인 예결소위 심사가 진행됨에 따라 주요 현안사업 중 시급성을 요하는 사업을 우선 선별하여 시장이 직접 진두지휘하여 하나의 사업이라도 더 정부안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주요 사업을 살펴보면 △KTX구미역 연결 △구미 제1국가산업단지 재생사업 △웨어러블스마트 디바이스 부품소재사업 △탄소산업 클러스트 조성 △구미~군위IC간 국도확장 △고순도 공업용수 R&D 기술개발 사업 △구포~생곡 국도대체 우회도로 건설 등이며, 예산 증액 규모는 1,000억원을 상회한다.


그동안 구미시는 지역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연초 국비확보 T/F팀을 구성하여 기재부 및 국회를 수시로 방문하고, 신규사업 발굴 보고회, 추진상황 보고회, 지역 국회의원과 정책간담회 등 국비확보를 위한 지속적인 활동을 펼쳐왔다.

 

남유진 구미시장은 “SOC 감축, 복지예산 증액 등 새 정부 정책기조 변화에 따라 지방재정 부담은 더욱 가중될 것” 이라며 “지방재정이 열악한 상황에서 지역의 새로운 발전을 위해 국비를 확보하는 길 외에는 방법이 없다며, 새정부 국정과제인 지방 균형발전 차원에서 많은 도움이 필요하다”고 간곡하게 요청했다.

 

이에 대해 지역 국회의원 및 김광림 정책위의장은 “지방의 어려움을 이해한다며, 구미시의 현안사업을 파악하고 필요한 사업은 지원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구미시는 내년도 국비를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정부예산편성 순기에 따른 단계별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지속적으로 경북도와 중앙부처를 방문하는 한편 중앙인맥을 적극 활용해 기획재정부와 국회를 상대로 정부예산 확보에 최대한 성과를 이뤄낸다는 방침이다.

 

<한국유통신문 영남총괄본부장, KTN한국유통신문 인터넷 신문 발행인 김도형> flower_im@naver.com>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171002102218_fqjqwdef.gif

20171002104641_xnkpxylt.gif20171002104641_wjhwsabs.gif

 

thumb-20171002104646_ukekpdhg_600x796.jpg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