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우자조금관리위원회, ‘우리소 육우 캠핑 요리대회’ 성황리에 개최<한국유통신문.com>

선비 0 23,979

[육우자조금 사진] 우리소 육우 캠핑 요리대회 1.JPG

365 대부도 캠핑시티’에서 신효섭 셰프와 함께한 ‘우리소 육우 캠핑 요리대회’.

 

사전 신청한 총 20가족( 80)이 육우 등심과 채끝살을 활용한 다양한 육우 캠핑 요리를 선보였다.

 

 

 

 우리아이의 캠핑요리는 아빠가 책임진다!
제 3회 아이사랑캠핑 행사 중 신효섭 셰프, 아빠와 함께한 육우 요리대회 진행
총 20가족, 약 80여명 참가해 육우를 활용한 캠핑과 잘 어울리는 요리 뽐내

 

(전국= KTN) 김도형 기자= 29일 육우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최현주, www.yookwoo.co.kr)는 경기도 안산시에 위치하고 있는 ‘365 대부도 캠핑시티’에서 신효섭 셰프와 함께 한 ‘우리소 육우 캠핑 요리대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깊어가는 가을과 10월의 대표적인 놀거리 할로윈데이에 맞춰 서울문화사가 주최하고육우자조금관리위원회가 후원한 ‘제 3회 아이사랑캠핑(부제:해피 할로윈 캠핑 페스티벌)’ 프로그램 중 하나로 사전 신청한 20가족, 약 80여명이 참여했다.

 

[육우자조금 사진] 우리소 육우 캠핑 요리대회 2.JPG 

3가지의 육우를 활용한 캠핑요리를 선보인 신효섭 셰프는 육우 캐릭터와 함께 ‘육우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우리소 육우 캠핑 요리대회’는 평소 집에서 요리할 기회가 없는 아빠와 아이들이 함께 메인 식재료인 육우를 활용해 요리도 만들고 추억도 쌓는 소중한 시간으로 진행 되었다. 평가는 맛과 영양, 플레이팅, 창의성 등 총 4가지를 기준으로 진행됐으며, 캠핑과 잘 어울리며 저지방 고단백 영양 식재료인 육우의 매력을 잘 살린 요리를 완성시킨 가족 3개 팀이 선발됐다. 1등에는 육우와 두부,간장, 식초를 활용해서 만든 ‘육우 두장초’ 요리를 출품한 공일권씨 가족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특히 이날 대회에 참여한 신효섭 셰프는 육우자조금관리위원회 최현주 위원장을 비롯한 전문 심사위원단과 함께 대회에 참가한 아빠 요리사들의 요리를 직접 심사하는 한편 ‘연잎 육우 채끝 찜’과 ‘매운 크림 육우등심 스테이크’, ‘육우차돌박이 볶음국수’ 등 육우를 활용한 특별한 캠핑요리를 시연하는 쿠킹쇼도 진행했다.

 

[육우자조금 사진] 우리소 육우 캠핑 요리대회 3.JPG

이번 요리대회 1등은 육우와 두부,간장, 식초를 활용해서 만든 ‘육우 두장초’ 요리를 출품한 공일권씨 가족이 수상했다.

 

()공일권씨와 자녀, (중앙)육우자조금관리위원회 최현주 위원장, ()육우캐릭터

 

 

 

이 밖에도 육우자조금관리위원회는 이번 캠핑 페스티벌에 참가한 약 200여 가족, 800여명에게 캠핑 기간 동안 구워 먹을 수 있는 구이용 육우 부채살을 현장에서 직접 전달했다. 또한 육우 홍보부스를 통해 육우의 우수성을 캠핑 참가자들에게 알리고, 육우 캐릭터와 함께 포토타임을 가지는 등 육우 알리기에 주력했다. 

 

한편, ‘제 3회 아이사랑캠핑(부제:해피 할로윈 캠핑 페스티벌)’은 서울문화사가 주최하고 육우자조금관리위원회가 후원하는 가족캠퍼들을 위한 행사로, 육우 요리대회와 육우 쿠킹쇼뿐만 아니라 ‘할로윈 코스튬 콘테스트’, ‘할로윈 텐트 콘테스트’, ‘럭키드로우’ 등 다채로운 현장 이벤트도 함께 진행됐다.

 

국내산 육우는 고기생산을 주목적으로 사육된 얼룩소(홀스타인) 수소로, 한우와 동일한 환경에서 자란 국내산 쇠고기이다. 한우보다 성장이 빨라 사육기간이 짧기 때문에 육질이 연하고, 지방이 적어 담백하고, 가격 또한 한우보다 30~40% 저렴하여 경제적이다. 뿐만 아니라 HACCP(식품위해요소중점관리 기준)인증 작업장에서 생산되고, 쇠고기이력추적시스템과 음식점원산지표시제의 엄격한 관리를 받고 있어 안전성과 신뢰성이 보장된다. 또한 냉동상태로 장거리 운송된 수입육과 달리 도축 즉시 냉장 유통되기 때문에 신선도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한국유통신문 영남총괄본부장 김도형> flower_im@naver.com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가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