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실버종합복지센터 장천식 원장, 한국공립노인요양시설협의회 회장 취임 <한국유통신문.com>

선비 0 23,940

창립식사진.jpg

 

(전국= KTN) 김도형 기자= 이랜드복지재단 강북실버종합복지센터 장천식 원장은 지난 5일 백범 김구기념관에서 열린 한국공립노인요양시설협의회(이하 협의회) 창립식에서 장기요양기관의 공공성 증진에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했다.


협의회 창립식에는 200여명의 회원과 종사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장기요양관련 판례동향과 노무처리 그리고 클린인증제 설명 등 강의와 세미나가 식전행사로 진행됐고, 3월부터 한국공립노인요양시설협의회 준비위원회를 이끌어온 장천식 원장이 참석회원 만장일치로 협의회의 회장으로 추대됐다.


현재 전국 장기요양시설 5천 120여 개 중 공립시설이 100여개로, 한국노인복지중앙회 소속 회원시설은 50여개에 불과해 0.1%밖에 되지 않는 등 장기요양제도의 공공성은 정량적으로 매우 낮은 수준이다.

 

장기요양제도는 도입된 지 9년을 맞이하고 있지만, 매년 400여개의 장기요양기관이 폐쇄되고 있고, 직원들은 최저임금 수준을 면치 못하는 처우개선의 문제와 인권문제 등 산적한 과제를 안고 있다.


강북실버종합복지센터 원장인 장천식 신임회장은 “미래 노인복지의 길을 잘 닦아야 안정적으로 어르신을 모실 수 있다”며 “장기요양제도의 중심을 바로잡아 항상성을 유지함은 물론, 장기요양서비스의 공공성을 발전시켜나갈 수 있도록 현장과 정책당국의 연결점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창립식사진2.jpg

 

한편, 고령화 사회를 대비해 도입된 장기요양제도는 현재 공익법인 외에도 민간영역까지 개방해 개인이나 수익을 목적으로 하는 기업체들도 뛰어든 매우 복잡한 상황이다.

 

이러한 문제점을 개선하고 장기요양기관의 공공선을 제시, 장기요양 정책의 선진화를 도모하기 위해 협의회가 창립됐다. 장천식 관장의 협의회장 취임으로 강북실버종합센터는 타 요양원들의 선두에서 제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유통신문 영남총괄본부장 김도형> flower_im@naver.com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가능>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