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최대 13억원 지원, 투자촉진지구 지정 기업유치 효과 높아!<한국유통신문.com>

선비 0 475

승강기전문농공단지(조감도).jpg

 

분양률 낮은 18개 산업단지 지정, 16개 분양 완료, 2개 단지 추가 지정
입지, 시설, 고용, 교육훈련, 이전보조금 등 각종 지원정책으로 투자 유혹

 

(전국= KTN) 김도형 기자= 경상남도가 분양률이 낮은 산업단지의 기업유치를 위해 투자촉진지구 2개 단지를 추가로 지정한다.

 

이번에 지정되는 산업단지는 함양 일반산업단지(228,154㎡)와 거창 승강기농공단지(134,317㎡)로 지난 4월말 투자유치심의회를 거쳐 오는 4일 지정 공고할 계획이다.

 

국내기업 투자촉진지구 지정은 분양실적이 70% 이하이거나 분양가능 면적이 최소 33,058㎡(1만평) 이상인 산업단지 또는 농공단지를 대상으로 지역균형 발전을 위해 필요한 경우에 지정하며 경남도 이외지역 소재기업이 공장을 이전하거나 공장을 신설 또는 증설하는 경우에 최대 13억 원의 보조금을 지원하는 제도다.

 

제도가 도입된 1999년부터 현재까지 진주 사봉농공단지 등 18개 지구 지정 후 각종 인센티브 지원과 적극적인 유치활동으로 16개 지구가 분양 완료되었으며, 이중 15개 지구는 지정을 해제하였고 거창 석강 제2농공단지는 지난해 말 분양이 완료되어 현재 지정해제 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

 

경남도는 국내기업 투자촉진을 위해 입주기업에 보조금을 지원하는 투자촉진지구 보조금 지원제도가 산업단지 분양과 투자유치 활성화에 제몫을 톡톡히 하고 있는 것으로 자체 분석했다.

 

그동안 지원한 투자촉진지구 인센티브는 입지보조금 150억 원, 시설․이전보조금 48억 원, 고용보조금 17억원 등 총108건 215억 원으로 18개 산업단지에 605개 기업을 유치하여 24,687명의 고용효과를 거뒀다.

 

신종우 경남도 미래산업국장은 “기계, 조선 등 경남의 주력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에 투자촉진지구를 추가로 지정하여 신산업분야에 기업이 투자를 확대 하고 일자리를 늘려 경남의 산업 위기를 극복하겠다” 며, “국내기업투자촉진지구 지정이 기업의 투자유치로 이어지게 되면 향후에도 계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유통신문 영남총괄본부장, KTN한국유통신문 인터넷 신문 발행인 김도형> flower_im@naver.com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가능>

 

소상공인의 POS관리비용 절감으로 경쟁력 재고 및 스마트 전통시장 육성의 선구자!


사본 -m_logo2

http://cafe.naver.com/circulatenews/3488

 

브로콜리 새싹차 및 파우더 구매 클릭!

사본 -3.jpg

(주)그린버드 브로콜리 새싹차, 파우더 상담문의: 한국유통신문 유통사업부 054-456-9865

 

투자유치과 양진숙 주무관(055-211-3164)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