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과 현대상선, 초대형유조선 최대 10척 수주 쾌거<한국유통신문.com>

선비 0 762

사본 -1.jpg

대우조선해양 홈페이지 초기화면

 

(전국= KTN) 김도형 기자= 9일 대우조선과 현대상선은 지난 4월 7일 서울 다동 대우조선해양(주) 사옥에서 초대형유조선(VLCC : Very Large Crude-oil Carrier)에 대한 건조의향서(LOI)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체결로 초대형유조선 최대 10척 수주가 가능하게됐다.

 

일반적으로 선사는 발주 전 단계에서 조선소와 투자의행서 체결 후 이변이 있지 않은 한 최종 계약으로 이어진다고 한다. 건조의향서에는 5척 우선 발주와 함게 최대 5척을 추가 발주할 수 있는 옵션을 달았다고 하며 본계약은 7월 말까지 체결할 예정이라고 한다.

 

조선.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 기준으로 초대형유조선의 1척당 건조가격은 8천만 달러로 이보다 높은 가격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AKR20170409009400003_01_i.jpg

초대형유조선 건조의향서 서명 뒤 악수하는 현대상선 유창근 사장(왼쪽)과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

 

현대상선과 대우조선해양의 사업 동반자적 관계를 살펴보면 지난 2011년 국내 해운사가 운영하는 컨테이너선 중 가장 큰 1만3천100TEU급 대형 컨테이너선 5척을 대우조선에 발주했다. 또 2013년에는 영국 조디악사가 발주, 현대상선이 용선한 1만TEU급 컨테이너선 6척도 대우조선과 함께 진행해 왔다.

 

대우조선은 최근 어려운 경영 환경임에도 불구하고 오랜 인연이 있는 그리스 마란탱커스와 초대형유조선 계약을 체결하는 등 우량 고객들과의 신뢰를 바탕으로 연이어 수주를 따내고 있어, 회사의 경영 정상화와 업계의 신뢰 회복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대우조선해양(주) 정성립 사장은 국내외 선주들이 대우조선의 기술력과 경쟁력에 높은 신뢰를 꾸준히 보내고 있어 "이런 선주들에게 좋은 품질의 선박을 제공하고 회사를 정상화시켜 보답하겠다"며 대우조선의 새로운 도약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금년 들어 현재까지 LNG선 2척과 초대형유조선(VLCC) 5척 등 총 7척을 비롯해 7억7천만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했다.

 

건조의향서가 체결된 미국 엑셀러레이트 에너지사의 LNG-FSRU 1척과 현대상선 VLCC 5척을 합쳐 총 13척에 14억 달러 이상의 수주 실적이 예상된다.

 

1.jpg

LNG.LPG선

2.jpg

유조선

3.jpg

컨테이너선

5.jpg

자동차 운반선

 

또 지난 5일 대우조선해양은 그리스 최대 해운사 안젤리 쿠시스 그룹 자회사인 마란 탱커스사로부터 31만8천톤 규모의 초대형 유조선 3척을 약 2.5억 달러 (약 2,800억원)에 수주했다고 밝혔다. 건조될 초대형유조선의 길이는 336m, 너비 60m규모다. 대우조선해양의 최신 기술이 집약된 고효율 엔진과 최신 연료절감 기술 등이 적용될 예정인 초대형유조선은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기준에 충족하는 차세대 친환경선박이다.

 

안젤리쿠시스 그룹 또한 대우조선해양이 어려운 상황에 빠질때마다 지속적으로 발주를 해주는 등 양사 간 깊은 신뢰관계를 유지해 왔다.

 

한국경찰일보에 따르면 이번 발주의 경우도 지난달 14일 양사초대형유조선 발주에 대해 협의는 마쳤지만 채권단의 유동성 지원방안에 따라 계약이 결정되는 상황이었다고 하며 안젤리쿠시스 그룹이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지원방안을 면밀히 검토했다고 한다. 1994년부터 안젤리쿠시스 그룹과 첫거래를 시작해 온 대우해양조선은 이번 계약까지 포함해 총 92척의 선박을 수주, 현재 총 18척의 안젤리쿠시스 그룹의 선박들을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와 루마니아 조선소에서 건조하고 있다.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대우조선해양이 p-플랜에 들어갈 경우에도 회사가 충분히 회생할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이번 선박 발주를 최종 결정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젤리쿠시스 그룹의 무한한 신뢰에 대해 대우조선해양 정성립 사장은 "이처럼 우리를 믿고 지원을 아끼지 않는 국민들,정부,채권단,선주사의 믿음에 보답하기 위해서라도 회사 경영정상화를 위해 전임직원은 뼈를 깍는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발주는 노·사 간 회사 경영정상화를 위해 노력한 결과물인 것으로 보이며 대우조선노동조합 홍성태 위원장은 선주사인 안젤리쿠시스에 편지를 보내 "노사는 발전적이고 안정적이 관계를 기반으로 대우조선해양에서 건조되는 모든 프로젝트에 대해 최고의 품질과 납기준수로 선주사의 신뢰에 보답하겠다" 는 내용을 전함으로서 선주사에 대한 보은의 마음을 전했다고 한다.

 

사본 -Q.jpg

1978년 대우조선창립기념식 당시 선박 산업역군들의 선서 장면

 

<한국유통신문 영남총괄본부장, KTN한국유통신문 인터넷신문 발행인 김도형> flower_im@naver.com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가능> 

 

소상공인의 POS관리비용 절감으로 경쟁력 재고 및 스마트 전통시장 육성의 선구자!


사본 -m_logo2

http://cafe.naver.com/circulatenews/3488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