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5G 기반 미래 먹거리 발굴 위해 박차

김도형 0 304

[투자통상과]5G 테스트베드 구축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2(사진추가).jpg


『5G 테스트베드 구축 연구용역』 최종 보고회 개최
2019년 5G 상용화에 맞춘 수출 기업 테스트베드 필요성 강조

 

(전국= KTN) 김도형 기자= 구미시(시장 장세용)는 미래이동통신인 5G(5세대 통신) 상용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서비스 융합밸리 조성을 위한 5G 테스트베드 구축 연구용역’ 최종 보고회를 19일 개최했다.

 

본 용역은 경북도와 제주도, 구미시, 구미전자정보기술원, 제주테크노파크가 참여하여 정부의 미래이동통신 정책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추진되었으며, 지난해 9월 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경북/제주 지역 중심의 5G 생태계 기반 구축을 통한 지역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연구를 수행했다.

 

미래이동통신 5G기술은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초고속, 저지연, 초연결 형태의 융합서비스를 제공이 가능한 4차 산업혁명의 기반이 되는 핵심 기술로서,

이번 보고회에서는 경북(구미)를 중심으로 한 5G 미래 이동통신 기반 신산업 육성전략 및 5G 글로벌 테스트베드 지역 구축 방안을 토론 하였으며, 경북도와 구미시, 제주도는 5G 사업 추진의 중앙부처 공동대응 방안에 대하여 논의 했다.

 

완료보고회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5G 융합 생태계 활성화를 통한 4차산업혁명 글로벌 선도 국가도약을 위해 △ 5G 융합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역 맞춤형 4대 산업 분야 스마트 팩토리, 미래형의료, 재난안전시스템, 스마트관광 분야 5G융합 R&D기술 개발 지원 △ 중소·중견 기업의 상용화 및 해외 진출을 위한 5G 시험검증 실·내외 테스트베드와 실증환경조성 △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업육성 및 종합적 지원체계 구축을 통한 지역 신성장 동력 확보 등의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투자통상과]5G 테스트베드 구축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3(사진추가).jpg

 

 

이날 보고회에서는 2019년 5G 상용화 시점에 맞춰 국제적인 5G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고 지역의 정보통신 관련 기업들이 5G 신규제품의 해외시장 진출 및 시장 경쟁력 제고를 위해 새로운 산업구조 전환에 적응해 나가야 한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

 

구미시는 이동통신기기 및 스마트기기 등 ICT산업 관련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분포되어있어 기업 간 상생․협력을 통한 공동기술개발의 환경이 조성되어 있고, 기 구축된 2G~4G 네트워크 인프라를 연계한 2G~5G 전 세대통신기술 시험이 가능해 5G 통신 융합서비스 창출의 최적지로 평가받아 오고 있으며, 이번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우리나라 5G 미래이동통신 산업을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기 위한 계획을 수립하고 추진할 예정이다.

 

구미시 최동문 투자통상과장은“국내 IT, 모바일 산업의 집적지이자 지난 10년간의 모바일 필드 테스트경험을 가진 구미가 경상북도, 제주도와 함께 대한민국 5G 융합산업을 이끌 메카로 자리메김하고 해외 인증의 5G 산업 육성의 전초 기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 전했다.

 

[투자통상과]5G 테스트베드 구축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4(사진추가).jpg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유통마트.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