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레이BSF코리아 구미공장 준공식 거행, 청년 일자리 창출에 큰 기여!

김도형 0 514

[투자통상과]도레이배터리세퍼레이터필림한국 구미공장 준공식3(7.23 이후 보도하여 주시기 바랍니다).jpg

 

도레이 배터리 세퍼레이터 필름 코리아(유) 구미공장 준공

이차전지용 BSF "SETELA TM" 신규라인 준공식

구미외국인투자지역, 청년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

 

(전국= KTN) 김도형 기자= 도레이 배터리 세퍼레이터 필름 코리아 유한회사(이하 도레이BSF 코리아)는 ‘18. 7. 20(금) 14:00 구미 국가4산업단지에 위치한 동사 구미공장에서 이차전지용 배터리 세퍼레이터 필름 "SETELA TM"의 신규라인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번 준공식에는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장세용 구미시장, 장석춘 국회의원, 백승주 국회의원, 김태근 구미시의회 의장, 이노우에 오사무(井上 治)도레이(주) 전무이사, 사이조 테루아키(西城照章) 도레이BSF코리아 사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투자통상과]도레이배터리세퍼레이터필림한국 구미공장 준공식2(7.23 이후 보도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1).jpg

 

도레이BSF코리아, 지속적인 일자리 창출

 

이번 신규라인 준공에 따라, 도레이BSF코리아는 배터리 세퍼레이터 필름(이하’BSF’) 생산능력을 종전과 비교해서 약 90% 높였다. 도레이BSF코리아는 일본 도레이 주식회사가 100% 출자한 외국인 투자기업으로 2008년에 회사를 설립한 이래로, 약 6,000억원을 지속적으로 투자, 400여명의 직접 고용을 하여 지역 경제발전 및 청년일자리 창출에 공헌하고 있다.

 

“SETELA ™”는 우수한 성능과 높은 신뢰성을 보유한 BSF로, 스마트폰 등의 휴대형 전자기기 및 전기 자동차 등에 보급되고 있는 리튬이온 배터리 세퍼레이터 필름으로 폭 넓게 사용되고 있다.

 

BSF, 전기 자동차 보급으로 급속한 확대

 

BSF의 세계 수요는 휴대형 전자기기의 견실한 확대와 더불어, 세계적인 전기 자동차의 보급에 따라 향후에도 급속한 확대가 예상되고 있다. 따라서, 도레이BSF코리아는 2020년까지 약 2,000억원을 투자, 신규 생산라인을 건설 중이며 BSF 생산능력을 현재대비 약50% 높일 계획이다.

 

[투자통상과]도레이배터리세퍼레이터필림한국 구미공장 준공식4(7.23 이후 보도하여 주시기 바랍니다).jpg

 

동사는, 급격히 확대되는 BSF 수요를 확실하게 차지하여 세계 시장 점유율 No.1 BSF 메이커를 목표로 하고 있다. 아울러, 도레이첨단소재(주), 도레이케미칼(주)를 포함한 도레이 그룹 일원으로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사업 확대에 따라 한층 더 지역경제 발전 및 신규고용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외국인투자지역, 구미지역 산업 다각화에 기여

 

구미시는 2002년부터 시작된 외국인투자기업 유치를 통하여 선진기술 이전, 신규고용 창출, 외국자본 유입 등 다양한 긍정적인 효과를 거두고 있다.

 

외투기업 유치는 국가가 정책적으로 지방의 산업경쟁력 강화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하여 실시하고 있으며, 구미국가산업단지내 외국인투자지역에는 도레이BSF코리아를 비롯해 일본, 미국, 독일 등의 소재부품 관련 외국인투자기업 20개사가 입주하고 있다.

 

이날 장세용 구미시장은 “도레이BSF코리아의 구미 투자는 리튬이온전지 분리막을 이용해 국내 이차전지 산업을 발전시키는 사례로 청년 일자리 창출도 크게 기대된다.” 고 소감을 피력했다.

 

[투자통상과]도레이배터리세퍼레이터필림한국 구미공장 준공식6(7.23 이후 보도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1).jpg

 

[투자통상과]도레이배터리세퍼레이터필림한국 구미공장 준공식5(7.23 이후 보도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1).jpg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ttp://www.youtongmart.com

youtongmart.gif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