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공대, ‘2018 맞춤형 기술파트너 지원사업’ 선정

선비 0 250

금오공대 전경 (2).jpg

 

대경지역 주관기관 확정, 4·5월 과제모집 시행
“대학 자원 활용해 중소기업 애로기술 해결”


(전국=KTN) 김도형 기자= 금오공과대학교(총장 이상철)가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시행하는 ‘2018년 맞춤형 기술파트너 지원사업’에 2년 연속 선정됐다.

 

이번 사업에서 금오공대는 총 5개 권역(△서울․경인․강원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대전․충청 △호남․제주) 가운데 대구․경북 지역을 총괄하는 주관 공학컨설팅센터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금오공대 중소기업공학컨설팅센터는 과제모집을 통해 기술 인력이 부족한 지역 기업과 우수한 전문가를 매칭, 애로기술을 해결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실시할 계획이다. 오는 4월과 5월에 지역기업으로부터 사업 수행 관련 과제 신청을 받을 예정이며, 사업 관련 자세한 사항은 금오공대 산학협력단 홈페이지(https://iacf.kumoh.ac.kr) 공지사항에서 다음달 2일 이후 확인 가능하다.

 

  김태오 금오공대 중소기업공학컨설팅센터장은 “대학의 우수한 인적 및 물적 자원을 통해 단기적으로는 지역 기업의 매출증대 및 고용창출, 중·장기적으로는 기술경쟁력 강화를 통한 지속적 성장 및 발전 기반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며 “다양한 산학협력 연계를 통해 지원 효과를 극대화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맞춤형 기술파트너 지원사업은 대학의 고급인력을 활용, 지역 중소기업의 기술애로사항을 해결하고 R&D 역량을 제고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6개 권역 전체에 167개 과제가 시행되며 총 4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금오공대 전경.jpg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ttp://www.youtongmart.com

youtongmart.gif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