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안동 암산얼음축제' 벌써부터 북적, 성공예감

선비 0 349

0116 2018 안동 암산얼음축제 벌써부터 북적, 성공예감2.jpg

 

가족단위 겨울추위를 즐길 수 있는 최상의 선택
대한(大寒)이와 소한(小寒)이의 신나는 겨울 여행


(전국= KTN) 김도형 기자= 4년 만에 열리는 ‘2018 안동 암산얼음축제’ 개막을 1주일 정도 앞둔 지난 주말 암산유원지에는 5천 명 넘는 인파가 몰리며 벌써부터 축제 성공을 예감케 했다.


예년과 달리 이번 겨울은 강추위가 이어지면서 열흘정도 빨리 얼음이 얼었다. 이달 1일에는 암산스케이트장까지 개장하면서 방학을 맞아 천연빙질을 즐기기 위한 인파로 북적이고 있다. 스케이트 뿐 아니라 현장에서 다양한 모양의 썰매를 대여하기도 한다. 스노모빌에 오리모형을 달아 끄는 얼음기차도 동심을 자극하기에 충분하다.

 

0116 2018 안동 암산얼음축제 벌써부터 북적, 성공예감4.jpg

 

0116 2018 안동 암산얼음축제 벌써부터 북적, 성공예감5.jpg

 

대구, 경남, 울산, 부산 등 얼음을 접하기 어려운 남부지역에서는 주말을 맞아 전세버스 등을 동원해 온종일 얼음을 지치다 가는 모습도 다반사다.

이달 20일 개막을 앞둔 암산유원지에는 축제 준비에 여념이 없는 모습이다. 지난 10일 안동시와 안동소방서, 안동시 재난안전네트워크 합동으로 가진 안전점검에서 암산의 얼음두께는 최저 28㎝에서 최고 42㎝인 것으로 나와 강원발전연구원에서 제시한 20㎝를 훌쩍 넘어서 축제개최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진단됐다.

축제장도 분주하다. 암벽동굴과 암산교 사이 절벽에는 물을 뿌려 얼음빙벽 만들기 작업이 한창이다. 축제장으로 활용될 얼음판 위에는 미끄럼틀, 이글루, 양반탈, 전탑, 사슴마차, 백조의 호수 등 얼음조각전을 준비하고 있다.

체험장 준비도 순조롭다. 암산교를 경계로 송어낚시와 빙어낚시터가 마련되고, 스케이팅과 썰매타기, 미니 컬링장, 민속놀이장도 꾸며진다. 암산교 부근에는 유로번지와 빙상자전거, 로봇바이크장도 마련된다.

 

0116 2018 안동 암산얼음축제 벌써부터 북적, 성공예감1.jpg

 

많은 인파가 몰릴 것에 대비해 6,500면 규모의 주차장도 마련했다. 남악보 아래 2,500면과 광음교 주변에 1,000면, 고산정가든 앞에 200면이 조성됐고 예비주차장으로 암산교차로 서편 농지에도 2,500면 규모로 조성했다.

그동안 많은 문제점으로 지적됐던 화장실도 45명이 동시 사용가능한 대형 이동화장실 4동과 주차장에 간이화장실 2동이 설치된다. 대형 화장실 1동은 여성 전용으로 구비된다.

한편, 축제가 열리는 암산유원지는 물과 절벽, 구릉이 어우러져 멋진 풍광을 연출하는 전국 최고의 천연 스케이트장으로 정평이 나있다. 자암산이 병풍처럼 둘러싸고 있어 미천은 어느 곳보다 일찍 찬 기운이 서려 최고의 천연빙질을 만들어 주고 있다. 산과 강이 맞닿는 기암절벽에는 천연기념물 252호인 구리측백나무가 신비로운 자태를 뽐내며 자생하고 있는 곳이다.

 

0116 2018 안동 암산얼음축제 벌써부터 북적, 성공예감6.jpg

 

안동시 축제관계자는 “영남권에서는 드물게 열리는 겨울축제인데다, 강원도 일원에서 열리는 겨울축제를 찾기에는 거리와 시간적 제약이 따르면서 부산·경남 지역에서도 가깝고 교통이 편리한 암산축제장을 많이 찾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관광객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축제를 즐기다 갈 수 있도록 축제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유통신문 영남총괄본부장, KTN한국유통신문 인터넷 신문 발행인 김도형> flower_im@naver.com>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http://www.youtongmart.com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