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트너 발표, “2017년 세계 반도체 매출 22.2% 증가 속 삼성 1위 차지”

선비 0 2,902

사본 -1.jpg

 

메모리 강자 삼성전자, 인텔 제치고 1위 탈환 ∙∙∙ SK하이닉스도 3위로 올라서
NAND 플래시, DRAM 가격 상승으로 메모리 분야가 반도체 최대 영역 차지
중국 메모리 생산 능력 확대로 메모리 가격 약화 이어져 삼성 매출 전망 불투명

 

(전국= KTN) 김도형 기자= 5일 세계적인 IT 자문기관인 가트너(Gartner Inc.)의 예비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7년 전세계 반도체 매출 총액이 전년 대비 22.2% 증가한 4,197억 달러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7년 전체 반도체 시장의 31%를 차지한 메모리 시장 매출이 공급 부족으로 64% 성장한 것에 힘입은 결과다.

 

가트너 앤드류 노우드(Andrew Norwood) 부사장은 “최대 메모리 공급업체인 삼성전자가 가장 큰 시장 점유율을 보이며 1992년 이래 1위 자리를 놓치지 않았던 인텔을 밀어내고 1위를 탈환했다”며, “메모리는 2017년 전체 반도체 매출 성장분의 2/3 이상을 차지하며, 반도체 분야 최대 영역으로 자리잡았다”고 말했다.

 

메모리 분야의 매출 호조를 견인한 일등 공신은 공급 부족으로 인한 가격 상승이었다. NAND 플래시 가격은 사상 최초로 전년 대비 17% 상승했으며, DRAM 가격도 44% 증가했다. 장비 업체들은 가격 인상분을 흡수할 수 없어 소비자가에 반영했고, 이로 인해 PC부터 스마트폰에 이르는 소비자 제품 가격이 2017년 대부분 인상됐다.

 

한편, SK하이닉스와 마이크론 테크놀로지의 약진도 두드러졌다(표 1 참조).


2위를 차지한 인텔의 2017년 매출은 클라우드와 통신 서비스 제공업체로부터의 수요에 의한 데이터센터 프로세서 매출이 6% 증가한데 힘입어 6.7% 상승했다. 인텔의 PC 프로세서 매출 수익은 1.9%로 다소 느린 성장세를 보였지만 평균 PC 가격은 기존 데스크톱에서 투인원(two-in-one)과 울트라모바일(ultramobile) 기기로 옮겨가는 시장의 변화에 의해 잠시 하향세를 그리던 시기를 벗어나 다시 반등하고 있다.

 

그러나 지금의 순위는 그리 오래 가지 않을 수 있다. 노우드 부사장은 “삼성의 1위 탈환은 메모리 실리콘 버전의 사상누각”이라며, “중국이 자체 메모리 생산 능력 확대를 꾀하고 있어 메모리 가격은 2018년 NAND 플래시부터 시작해 2019년 DRAM까지 서서히 약화될 것으로 본다. 그렇게 될 경우 삼성은 현재의 매출 강세를 상당 부분 잃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2017년 인수합병 움직임은 상대적으로 저조했다. 애당초 퀄컴(Qualcomm)의 엔엑스피 인수는 2017년 마무리될 빅딜(Big deal)로 예상됐으나, 퀄컴은 2018년 딜을 마무리하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으나, 브로드컴(Broadcom)이 퀄컴 인수를 시도하고 있어 상황이 다소 복잡해졌다. 

 

노우드 부사장은 “브로드컴, 퀄컴, 엔엑스피의 2017년 총 합산 매출은 412억 달러로, 삼성과 인텔의 매출에 한참 못 미친다. 브로드컴이 이번 이중 인수 건을 끝내고 예상대로 삼성의 메모리 매출이 하락한다면, 차후 2019년 메모리 시장이 침체할 경우 삼성은 자칫 3위로 밀려날 수도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가트너 (Gartner, Inc.) 는 세계 최고의 IT 리서치 자문기업이다. 가트너는 전 산업, 모든 규모와 기능을 아우른 비즈니스 리더가 올바른 의사 결정을 내리는 데 통찰력을 얻을 수 있도록 돕는다. 가트너의 포괄적 서비스는 전략적 조언과 입증된 모범 사례를 제공해 고객이 업무 핵심 역량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가트너는 미국 코네티컷(Connecticut)주 스탬포드(Stamford)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100여 개국 11,000개 이상의 기업에 15,000명 이상 직원을 두고 있다. 보다 상세한 정보는 가트너 웹사이트(www.gartner.com)를 방문하면 확인할 수 있다.

 

 

<한국유통신문 영남총괄본부장, KTN한국유통신문 인터넷 신문 발행인 김도형> flower_im@naver.com>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