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자다(Lazada), 한국기업의 동남아시아 전자상거래 진출에 교두보 역할 할 것

선비 0 446

라자다 기자간담회 1.jpg


동남아시아 소비자들에 고품질 한국상품 제공 위해 국내 파트너쉽 유치 나서


(전국= KTN) 김도형 기자=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의 온라인 쇼핑 플랫폼 라자다(Lazada)가 동남아시아 소비자들에게 보다 다양한 한국 상품을 소개하고자 국내 브랜드 및 셀러와의 협력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의 동남아시아 6개국에서 쇼핑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는 라자다는 국내 브랜드와 중소규모 셀러들이 동남아시아 이커머스 시장에서 성장 기회를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라자다는 금일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동남아시아 이커머스 시장 현황 및 국내 유통업체들에게 새로운 역외시장이 될 수 있는 동남아시아 소비자 시장의 성장 잠재력을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서 윌 로스(Will Ross) 라자다 크로스보더 대표이사는 “현재 동남아시아 인터넷 이용자 수는 2억 6000만여 명에 달하며 매달 380만명의 신규 이용자가 유입되고 있다. 이에 힘입어 동남아시아 이커머스 시장은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현재 동남아시아 전체 소매 거래에서 온라인이 약 3%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 중국과 미국에서의 평균 14% 와 비교하면 온라인 쇼핑 부문에서 성장 여력이 크다.

 

라자다 기자간담회 2.JPG

 

특히, 지속적인 GDP 성장 및 구매력 있는 중산층이 빠르게 늘고 있어 동남아시아 소비 시장은 성장 잠재력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글로벌 경영컨설팅

기업 AT커니(AT Kearney) 보고서에 따르면, 동남아시아 온라인 소매시장은 소비자 구매력 상승, 인터넷 보급률 증가, 양질의 제품 공급 등에 힘입어 연간 성장률이 25% 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라자다는 2012년에 오픈한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의 쇼핑 플랫폼으로 전세계 13만 5000개 이상의 셀러와 약 3000여개 브랜드가 입점해있다. 라자다는 이들 입점업체에게 시장 특화된 마케팅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으며, 데이터 및 서비스 솔루션 등을 지원하고 있다.


윌 로스 대표는 “우리의 목표는 혁신적 거래 플랫폼을 제공해 해외 브랜드와 셀러들이 성공적으로 동남아시아 이커머스 시장에 진출하도록 돕는 것이다. 이를 위해 라자다는 100개 이상 물류업체와의 협력 및 자체 물류 서비스 LGS(Lazada Global Shipping solution)를 통해 최적의 마켓플레이스 솔루션을 구축해 왔다. 셀러들은 또한, 라자다 플랫폼 내에서 소비자와 직접 소통하며 시장별 니즈를 파악해 이를 마케팅 전략에 반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윌 로스 대표는 특히, 한류 영향으로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한국 문화와 상품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져 한국 브랜드에게 긍정적인 기회 요소가 되고 있다고 전하고, 한류 마케팅 전략의 일환으로 국내 엔터테인먼트 회사들과의 전략적인 제휴를 지속 확대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에 라자다는 O2O 서비스기업 지니웍스(Genie Works), CJ E&M 계열의 드라마 제작사 스튜디오드래곤, 글로벌 아티스트 에이전시 ㈜휴맵컨텐츠(Humap Contents) 등과 파트너쉽을 맺고 라자다 플랫폼에서 전략적인 상호 마케팅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라자다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휴맵컨텐츠의 이현철 대표는 양사의 파트너쉽에 대해 소개하며, “라자다가 진출해있는 동남아시아에서 한류 인기가 높을 뿐 아니라 한국 드라마, 음식, 케이팝과 국내 연예인에 대한 관심이 중국이나 일본 등의 타 아시아권 시장 대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라자다와의 업무 제휴를 통해 동남아시아 소비자들과의 접점을 더욱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 전했다.


현재 라자다는 가전제품에서 생활용품, 헬스&뷰티, 의류 및 스포츠용품에 이르기까지 약 2억 1000만여개의 품목(SKU: Stock-keeping unit)을 취급하고 있다. 한국 브랜드로는 삼성전자, 라인프렌즈, 라네즈, 토니모리를 비롯해 뷰티, 패션 브랜드들이 라자다에 입점해 있다.


한편, 라자다는 매년 ‘라자다 온라인 페스티벌’을 한 달 여간 진행하고 있다. 2012년에 처음 시작되어 동남아시아 최대 온라인 쇼핑행사로 자리매김한 ‘라자다 온라인 페스티벌’은 오는 11일(11.11)부터 12월 12일(12.12)까지 열릴 예정이다.  ‘숍 더 유니버스(Shop the Universe)’라는 테마로 진행되는 올해 행사는 국내 브랜드를 비롯해 한국을 비롯, 전세계 셀러들에게 동남아시아 소비자와 소통하고 매출을 확대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2016년에는 첫날 200만개 제품이 판매됐고, 4050만 달러(약 460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About Lazada Group 

 

라자다(Lazada)는 2012년에 오픈한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의 온라인 쇼핑 플랫폼으로, 현재 동남아시아 지역 내 6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및 베트남에서 각 시장에 특화된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2017년 8월 기준, 13만 5000여개의 국내외 셀러와 3천여개의 브랜드가 라자다에 입점해 있으며, 라자다는 이들에게 동남아시아 시장에 특화된 마케팅 전략, 소비자 데이터 및 서비스 솔루션 등을 지원하고 있다. 라자다는 다수의 물류업체와 제휴해 구축한 자체 물류 시스템을 통해 소비자에게 최고의 쇼핑 경험을 제공한다. 라자다 그룹의 최대 주주는 알리바바 그룹이다.


About Lazada Crossborder

 

2014년 1월 홍콩에 설립된 라자다 크로스보더는 해외 셀러들이 동남아시아 이커머스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상품 등록부터 배송까지 엔드-투-엔드 지원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

 

라자다 Online Festival.jpg

 

 

<한국유통신문 영남총괄본부장, KTN한국유통신문 인터넷 신문 발행인 김도형> flower_im@naver.com>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171002102218_fqjqwdef.gif

20171002104641_xnkpxylt.gif20171002104641_wjhwsabs.gif

 

thumb-20171002104646_ukekpdhg_600x796.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