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명품 농특산물, 대구 메리어트 호텔 연계 고급시장 유혹

사회부 0 215

 경북_명품_농특산물_홍보마케팅_행사.jpg

 

4월 29일, 메리어트 호텔에서 경북 명품 농특산물 홍보‧판매 행사
메리어트 호텔 전세계 7,600개, 국내 28개 운영중, 세계 최대 호텔 체인

 

(전국= KTN) 김도형 기자= 경상북도는 29일 대구 메리어트 호텔에서 신선하고 고급스럽고 안전한 경북 명품 농특산물을 고품격 서비스와 현대적 시설을 갖춘  농특산물 홍보‧판매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경상북도 이철우 도지사, 경상북도의원과 노상덕 대구 메리어트 호텔 총지배인을 비롯한 임직원 등이 참석해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경북_명품_농특산물_홍보마케팅_행사1.jpg

 

경북_명품_농특산물_홍보마케팅_행사(팝업스토어_경북_제품_진열)1.jpg

 

 

이번 행사는 ‘Farm to Table(신선한 경북 농특산물이 당신의 테이블을 찾아갑니다)이란 슬로건’ 아래 경북 명품 농특산물과 대구 지역 5성급 호텔과 협업하여 호텔 방문객들 대상으로 경북의 다양하고 신선한 농특산물을 활용한 레시피 메뉴를 선보였고, 김천 과하주 등 대한민국 식품명인과 경북 명품 농특산물을 최신 트렌드, 감성, 테마, 영상을 반영한 팝업스토어에 담아 연중 홍보‧마케팅을 하는 등 특별한 장소에서 새로운 방법으로 품격있게 전개했다.

 

특히, 호텔 2층 라운지에는 경상북도 전용 팝업스토어를 구성하여 제철농특산물을 대형 멀티비전을 통해 호텔 방문객을 대상으로 영상 홍보와 함께, 김천 과하주(송강호), 안동소주(박재서), 영천 보리식초(임경만), 칠곡 설련주(곽우선) 등 대한민국 식품명인 6점과 수제조청, 수제잼, 과실주, 천연벌꿀 등 경북을 대표하는 농특산물을 상시로 전시하는 공간을 만들어 상품 구매 QR코드 시스템을 구축해 QR코드 스캔시 ‘사이소몰’로 이동해 실질적 구매가 일어날 수 있도록 연계시켰다.

 

아울러, 호텔 3층 중식당(中食堂)에서는 경북에서 재배‧생산된 다양한 식재료를 활용하여 조선호텔 출신인 메인 셰프가 호텔 대표 메뉴를 개발하여 호텔 방문객 대상 경북의 맛과 풍미를 알리고, 레시피 영상을 제작하여 유튜브와 SNS를 통해 고급 소비지 시장에 타깃 마케팅할 계획이다.

 

 

 경북_명품_농특산물_홍보마케팅_행사(대구매리어트호텔_총지배인_노상덕).jpg

경북_명품_농특산물_홍보마케팅_행사(요리_퍼포먼스).jpg

 

대구 메리어트 호텔은 대구‧경북 최초로 글로벌 특급호텔 체인이 운영하는 5성급 호텔로써 전세계 7,600개, 국내 28개가 운영중에 있으며 세계 최대 호텔 브랜드로 190개 객실, 연회장, 실내 수영장 등 최고급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미쉐린 가이드 1스타를 받은 중식당 출신 셰프가 운영하고 있다.

 

경북도는 호텔내 잠재고객을 대상으로 소비욕구 증대를 위한 맞춤형 판촉행사로 ▷사계절 제철 농특산물 활용 시즌별 판촉행사 ▷경북의 다양한 맛과 멋이 만나는 지역별 판촉행사 ▷연령별‧방문 목적에 따른 타깃별 판촉행사 등을 알차게 준비해 경북 명품 농특산물이 호텔 등 고급 소비지 시장 접근성을 높이는 한편, 소비자 인식을 제고해 생산과 마케팅을 아우르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좋은 상품이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아니라 가치는 고객이 창출한다”고 말하면서 “이번 행사를 연결고리로 경북의 명품 농특산물과 호텔의 고품격 서비스로 먹거리에 대한 차별화된 가치를 부여하는 한편 대구 지역 프리미엄 호텔과 신선하고 안전한 경북 농특산물이 동반성장할 수 있는 마중물이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농축산유통국 농식품유통과

과 장

조 환 철

사무관

김철수

주무관

김진미

054-880-3343

CP

010-9072-4870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