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부(安東府) 신목(神木)제사(祭祀) "코로나19 조기극복과 시민 생활 안정 기원"

사회부 0 132

안동부+신목제사_01.JPG.JPG

 

부디 역병은 썩 물러가고 시민 안녕을 기원하나이다

(전국= KTN) 김도형 기자= “유세차 신축정월 신묘삭 십오일 을사 안동시장 권영세는 신목영전에 삼가 비옵나이다.”신축년 정월 보름 옛 안동군청 터에 700년 역사 그 어느 때 보다 간곡한 제문(祭文)이 울려 퍼졌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신축년 정월대보름을 맞아‘안동부 신목제사’를 2월 25일(목) 자정(2월 26일 첫새벽) 웅부공원에 있는 신목 앞에서 올렸다. 

 

안동부+신목제사_02.JPG.JPG


지난해 1월 발생한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시름하고 있는 시민들의 무사안녕과 일상으로의 복귀를 희망하는 16만 안동시민의 염원을 담아 정성스러운 의례를 치렀다.

조선시대에 많은 백성의 생명을 앗아갔던 두창(천연두)이 발생했을 당시에도 왕과 지방관찰사는 백성들의 구휼정책과 더불어 제사를 통해 백성들의 안정을 꾀했다고 한다.


안동시(시장 권영세)도 선조들이 역병에 맞선 것처럼 코로나19로 위축된 상권회복과 위기가구 구제를 위해 가용 가능한 모든 자원과 행정력을 동원해 강력한 지원정책을 펼칠 예정이며, 또 700년 동안 이어져 내려온 안동부 신목제사를 정성스럽게 올림으로써, 코로나19의 조기극복과 시민 생활의 안정을 기원드렸다.

 

안동부+신목제사_26.JPG.JPG


안동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이번 신목제사는 제주(안동시장 권영세)와 집사만 참여해 제를 올렸다고 밝히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 안동부 신목제사
 ‘한국 지리풍수’에 기록된 내용으로 보아 조선조 초기부터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며 옛 군수 관사 터(현 웅부공원)에 위치한 당신목(수령 800년 느티나무, 높이 15m, 직경 2m)에 매년 정월대보름 첫 시에 고을의 책임자가 제사 3일 전부터 근신하며 몸가짐을 깨끗이 하고 과일, 어육, 편(떡)류 등 제수를 정성껏 마련해 제사를 지내는 700여년의 역사동안 이어져 내려온 안동만의 전통 제례 의식

안동부+신목제사_04.JPG.JPG

 

안동부+신목제사_11.JPG.JPG

 

안동부+신목제사_17.JPG.JPG

 

안동부+신목제사_18.JPG.JPG

 

안동부+신목제사_22.JPG.JPG

 

안동부+신목제사_23.JPG.JPG

 

안동부+신목제사_24.JPG.JPG

 

안동부+신목제사_25.JPG.JPG

 

안동부+신목제사_29.JPG.JPG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