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내자 의성”설 맞아 국내외에서 의성으로 모여드는 응원 영상편지

사회부 0 74

PJH_0018.JPG

 

“마카다 집에 가마이 있어래이(모두 집에 가만히 있어라)"



(전국= KTN) 김도형 기자= 지난 추석, 어르신들이 자녀들에게 보낸 영상편지로 큰 반향을 일으켰던 의성에 이번에는 응원이 담긴 영상편지가 날아들고 있다. 코로나19가 수그러들지 않는 가운데 재확산의 기폭제가 될 수 있는 설을 맞아 의성에 가족이나 지인을 둔 이들이 안부를 전하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온 것이다.

 

 영상편지는 한국뿐만 아니라 국내외에서도 날아들었다. 베트남에서  한국으로 시집온 타오(37)씨의 부모는 딸과 사위에게 그리운 마음을 담은 영상을 보냈고, 호주로 워킹홀리데이를 떠난 점곡면 출신의 김정훈(32)씨도 고향의 부모님께 잘 지낸다는 안부와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PJH_0062.JPG


 의성의 안전을 책임지는 경찰·소방서 등 유관기관도 동참했다. 의성경찰서는 “사랑하는 가족이 보고 싶은 애틋한 마음 크실 것으로 알지만, 조금만 더 미뤄주셨으면 한다”며“저희가 지역사회와 어르신들의 안전을 위해 항상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안심하시고 설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PJH_0108.JPG

 

PJH_0119.JPG

 

 의성군 관계자는 “지난달 15일부터 SNS를 통해 출향인들에게 ‘고향방문을 자제하고, 안부영상 편지를 보내달라’는 공지 글을 올렸으며, 영상을 보내겠다는 답이 1천여 명에게서 돌아왔다”고 전했다. 군은  양궁 국가대표인 장혜진 선수와 의성군청씨름단 박정우 선수, 중국 함양시에서 근무하고 있는 이혜연씨 등이 참여한 동영상을 제작해 공식 유튜브인‘의성TV’와 SNS에 게시하며 이동 자제 분위기를 유도할 계획이다.

 

 영상편지를 받은 한 어르신들은 “그래, 마카다 집에 가마이 있어래이”라고 답하며 “보고싶지만 우야겠냐. 그래도 건강한기 최고지.남사시러아서 아들한테 이런 말 당초 못해봤는데, 보고싶다 말도 해보고 하이 좋네”라고 전했다.

 

 한편, 의성군은 설에 내려오지 못하는 자녀들의 걱정을 덜고 어르신들의 아쉬움을 달래고자 홀몸 어르신 1천 여명에 대해 설 연휴동안 적극 돌봄을 실시한다. 연휴기간 어르신들을 직접 찾아 명절음식을 전달하고 세배도 드리며, 특히 자녀들이 보내온 영상편지를 보고 영상통화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이번 설 명절에도 그리운 얼굴들을 직접 만나기는 힘들겠지만, 많은 분들이 안부영상을 보며 용기를 내 사랑하는 마음을 전하셨으면 한다”며“어르신들을 위해 응원영상편지를 보내주신 국내외 출향인들과 관내 유관기관에 감사드리며, 의성군은 자녀분들의 빈자리를 최소화하기 위해 적극 돌봄서비스를 실시하며 어르신들이 설 명절을 행복하게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PJH_0057.JPG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