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K-뉴딜 특별위원회 시동 걸었다

사회부 0 106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k-뉴딜 특별위원회 전문위원들이 구미 금오공대 정부 공공망 5G 실증체험관을 참관하고 있다.jpg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k-뉴딜특별위원회는 28일 구미 금오공대 산학협력관에서 첫 회의를 개최하고 뉴딜사업 발굴 및 검토에 들어갔다.jpg

 

디지털·그린·사회안전망 등 5개 분야 각계 전문가 20여명 첫 회의 가져

 

(전국= KTN) 김도형 기자=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K-뉴딜 특별위원회(위원장 김현권)가 28일 구미 금오공대 산학협력관에서 첫 회의를 갖고 경북의 뉴딜사업 검토와 향후 활동방향에 대해 논의 했다.

 

지난해 7월 문재인 정부에서 2025년까지 76조원을 투입해 55만개 일자리를 만드는 ‘한국형 뉴딜’ 계획을 발표함에 따라 민주당 경북도당에서는 경북지역의 뉴딜사업을 발굴·건의하기 위해 국난극복 K-뉴딜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전 현직 교수진을 비롯해 각계 전문가 20여명으로 구성된 경북도당 K-뉴딜 특위는 이날 첫 회의를 갖고 디지털, 그린에너지, 사회안전망, 바이오, 균형발전 5개 분야에 전문위원을 배치하는 한편 경북도에서 추진하는 ‘능동형 스마트리빙케어 산업 육성’, ‘5G 기반 VR·AR 디바이스 개발지원센터 운영’, ‘안전신뢰기반 고성능 이차전지 기술개발사업’, ‘수소연료전지 발전 클러스터 구축’ 등 핵심 뉴딜사업과 경북도당 각 지역위원회를 통해 올라온 40여건의 사업에 대한 검토에 들어갔다.

 

김현권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중앙 중심의 접근으로는 지역의 문제를 해결하는데 한계가 있다”고 지적하고 “정부에서 뉴딜사업을 강력하게 추진하는 만큼 지역의 전문가들이 주도적으로 참여하여 구체적이고 중장기적인 지역 발전전략을 마련함으로써 경북이 획기적으로 변화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장세호 도당위원장은 “각 분야의 최고 전문가들이 참여해 주신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말하고 “경북의 살길이 여러분들의 손에 달려있다는 마음으로 능력과 상상력을 발휘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K-뉴딜특위는 2월 중으로 분야별 팀 구성을 완료하고 3월 초까지 사업 발굴 및 검토를 끝낸다는 계획에 있으며 이후 전문가 초청 토론회와 세미나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하여 1차년도에 추진할 ‘경북판 뉴딜’ 사업을 우선적으로 중앙당과 정부에 건의할 방침이다.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