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월성원전 방사능누출 관련 특위 구성으로 본격 대응

사회부 0 76

2020-03-31 16;49;21.JPG

 

18일 중앙당 환경특위 등 30여명 월성원전·포스코 현장 시찰 주민간담회 실시
월성원전, 폐기물, 소각장, 산업환경, 코로나 방역 등 종합 대책 마련 들어가

 

(전국= KTN) 김도형 기자=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 장세호)은 최근 월성원전 부지 지하수에서 방사능 물질인 ‘삼중수소’가 검출된 것과 관련하여 ‘환경보건안전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지난해 한국수력원자력 자체조사 결과 월성원전 부지 10여곳의 지하수에서 방사능 물질인 ‘삼중수소’가 관리기준의 18배에 달하는 최대 71만3000베크렐이 검출 된데다 원전 주변 주민들의 체내에서도 삼중수소가 지속적으로 검출되고 있어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세포사멸, 유전적 손상, 생식기능 저해, 암 유발 등 지역 주민들의 건강을 크게 위협하는 물질로 알려지고 있는 삼중수소는 월성1호기가 조기 폐쇄된 2018년 이후에는 체내 검출이 현저히 낮아지고 있어 전문가들로부터 월성1호기와의 관련성 마저 제기되고 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은 지난 13일 도당 운영위원회를 열고 방사능물질 누출에 따른 안전대책 마련을 비롯해 폐기물 매립 및 쓰레기 소각장 문제, 산업현장의 환경문제, 감염병 방역 등 도민들의 건강과 직결된 제반 문제들에 대한 종합대책 마련을 위해 ‘환경보건안전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위원장에 김상헌 경북도의원을 임명했다.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환경보건안전대책특별위원장 김상헌 경북도의원.jpg

환경보건안전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 김상헌 경북도의원

 

장세호 도당위원장은 “최근 발생된 방사능 누출을 두고 야당에서 원전수사 물타기  라며 월성1호기를 재가동해야 한다고 주장을 하는데 지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외면하는 무책임한 정치공세를 중단해야 한다”고 말하고 “지역 주민들이 민관합동조사위원회 설치를 요구하는 만큼 이번에 구성된 환경특위를 통해 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안전대책을 마련하는데 당력을 모으겠다” 고 밝혔다.

 

한편, 오는 18일 중앙당 환경특위와 탄소중립특위, 산자위와 과방위 소속 국회의원 30여명은 이번 방사능 누출 현장인 월성원전을 찾아 나아리이주대책위, 양남면대책위 주민들과 간담회를 갖고 포항 포스코 현장을 시찰하는 등 전방위적인 활동을 이어가기로 했다.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