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의원단, 1월 14일 월성원전 긴급 방문한다

사회부 0 100

thumb-20210112095412_whmdehlr_600x399.jpg

1월 12일 김영식 국회의원외 과방위 일동, 여당의 월성원전 수사 물타기중단 촉구 성명서 발표 현장

삼중수소 검출된 맨홀 및 집수조 등 현장 확인해,

과학적 사실 기반 검증 나서기로
 

(전국= KTN) 김도형 기자= 최근 여야간 논란이 되고있는 월성원전 삼중수소 안전성을 검증하기 위해 국민의힘 의원단이 직접 현장을 방문한다. 이철규 의원(강원도 동해시, 산자위 간사), 김석기 의원(경북 경주시, 외통위 간사), 김영식 의원(경북 구미을, 과방위)로 구성된 국민의힘 의원단은 1월 14일(목) 11시 경주 월성원자력 발전소 본부를 방문할 계획이다.

 

의원단은 오전 11시 월성본부 홍보관에서 한수원의 삼중수소 검출 관련 현안보고를 받고 질의 응답 후 언론간담회를 진행한다. 이후 부지 내부로 이동하여 삼중수소가 검출된 월성 3호기 보조건물 맨홀#2 및 사용후연료저장조 집수조를 직접 시찰할 계획이다. 현장 시찰을 마친 후에는 한수원 중앙노조 위원장 및 집행부를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할 예정이다.

 

김영식 의원은 펜실베이니아주립대학교 대학원에서 기계공학 박사를 취득하고,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선임연구원으로 근무하며 원자로를 설계한 경험이 있어 당내 원자력 전문가로 통한다. 김 의원은 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정용훈 교수와 함께 여당과 환경단체에서 주장하는 월성원전 삼중수소에 대한 과학적, 객관적인 검증과 분석을 통해 국민 불안을 잠재우겠다는 계획이다.

 

산자위 간사인 이철규 의원은 "월성원전 삼중수소 누출 논란을 두고 한수원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해당 침출수는 제대로 관리되고 있다며 확인해주고 있음에도, 민주당은 자신들이 주장하는 '탈원전'을 위한 목적으로 괴담을 퍼뜨리고 있다"라며, "국정조사를 해서라도 국민앞에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월성원전이 지역구 경주에 있는 김석기 의원은 "왜곡보도로 많은 경주시민들이 불안해 하는 만큼 현장방문을 통해 한수원 측으로부터 원전 안전성에 대해 직접 보고 받고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의원단은 코로나19확산 예방을 위해 인원을 최소화하여 구성하였고,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