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ai 의사환축, h5형 ai확인...긴급 살처분

사회부 0 93

동물위생시험소, 진주 육용오리 출하 전 검사에서 ai의사환축 발견

해당농장 포함 3km내 4만 6천여 수 긴급 살처분 조치

 

(전국= KTN) 김도형 기자=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진주시 수곡면 소재 육용오리 사육농장에서 ai 의사환축(h5항원검출)이 발생하였다고 밝혔다. 이는 ‘17년 6월 이후 3년 6개월 만에 첫 발생이다. 이에 따라 해당농장 포함 인근 3km내 사육중인 27농가 4만 6천여 수에 대해 오늘 중으로 긴급 살처분 후 랜더링(고열 처리 후 퇴비화)한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전날 23시경 동물위생시험소로부터 도축 출하 전 예찰검사 결과를 보고받은 즉시 발생농장에 초동방역팀을 투입하여 해당농장에 대한 이동통제를 실시하고, 축산 내․외부 및 인근 도로에 일제 소독을 실시하였다.

 

아울러 10km 방역대내 가금류 333농가에서 사육 중인 9만7천여 마리에 대해 이동을 제한하고, 가금에 대한 임상예찰 및 정밀검사를 실시토록 하였다. 또, 방역전담관을 파견하는 등 행정인력을 총동원하여 매일 농가 주변 생석회도포 여부, 농가 내부 소독실시 여부, 방역시설 구비여부를 점검하게 할 방침이다.

 

이번 ‘h5형’ 확인에 따라, 경남도는 진주시와 함께 살처분전문업체와 공무원 등 70여명을 동원하여 신속히 예방적 살처분에 나섰다. 발생농가에 대한 살처분은 24시간 내 최대한 신속히 집행한다는 방침이다.

 

또, 선제적 ai 전파 차단을 위해 발생 접경지역에 이동통제 초소 3개소를 설치하고, 의사환축 발생농장과 역학적으로 관련된 농장은 즉시 이동제한 및 예찰을 실시하도록 지시하였다.

 

추가방역 강화조치로, 방역지역 해제 시까지는 관내 전통시장의 가금판매소 등을 대상으로 생가금 유통을 금지하고, 방역대 내 100수 미만의 소규모 가금사육농가에 대한 수매·도태를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h5형 확인에 따라 고병원성 ai 확진 여부는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최종 판정하게 되며, 12일경 나올 전망이다.

   

경남도는 추가확산방지를 위해 도내 전 가금농가를 대상으로 점검 및 예찰을 실시하며 개별농가 방역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하고 발생지 인근 주변도로 통제초소 추가설치, 농가와 철새도래지 주변을 매일 소독실시하는 등 총력대응 체계를 구축해나간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