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도정 운영체계 대대적 혁신 선포 "4차산업혁명시대 선재적 대응"

사회부 0 150

2021신년사1.jpg

 

 

 

4차산업혁명 선제 대응, 대학(기업)과 함께하는 공동운영체제로 전환
새로운 시대, 아이디어 중요... 대학, 기업 연구역량 활용 의지 표명

 

(전국= KTN) 김도형 기자=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4차산업혁명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기존 도정 운영체계를 대대적으로 혁신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저출산, 고령화, 청년 유출, 수도권 집중 심화 등의 위기가 고조되고 있고, 특히 4차산업혁명이 본격화되는 이 시기에 기존 행정의 힘 만으로는 대응이 어렵다.”고 말하고,“우수한 역량을 보유한 대학과 기업 등 민간 역량을 행정에 융합해 대학(기업)과 함께하는 공동운영체제로 전면 전환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또한, “그간 도에서 지역 대학과 함께 대구경북 지역혁신 인재양성 프로젝트(HuStar) 등의 사업을 추진해왔지만, 주로 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재를 양성해 공급하는 수준에 머물러 있고, 단순한 재정 지원 등에 치우쳐 있다”고 진단하면서, “지금의 시대는 이러한 수준을 뛰어넘어 민간의 새로운 아이디어가 행정과 함께 융합되고, 대학(기업)이 함께 공동운영하는 수준의 협업체계 구축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재, 도에서는 여러 가지 모델케이스들이 검토되고 있다. 우선, 경상북도 바이오산업연구원과 포스텍 바이오학과 간 공동운영체제 구축이 구체적으로 논의되고 있으며, 경북대 농업생명과학대학과 도 농축산유통국, 농업기술원, 스마트팜 관계자가 함께 공동운영체계를 구축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되고 있다.

 

이들 참여기관 간에는 앞으로, 상호 교환근무와 공동 프로젝트 연구팀 운영 등의 다양한 협력모델이 제시될 것으로 예상되며, 전면적인 조직 진단과 성

과 모니터링도 함께 진행된다.


행정과 민간의 협업은 해외에서도 시도되고 있다. 독일 도르트문트 시에서는 도르트문트 대학을 중심으로 시와 테크노파크(tZD), 기업, 연구소 간 협업체계를 구축하여 고질적인 환경 문제를 해결하고 관련 일자리 창출하고 있다.

 

핀란드 에스포 시에서는 알토대학을 중심으로 시와 기술연구센터(VTT), 혁신단지 간 협업을 통해, 핀란드 전체 벤처-스타트업 기업의 50% 이상을 배출하고 있다.

 

도에서는 1월중으로 각 기관별 협력모델을 발굴해 구체화하고, 2월중 도지사 주재 보고회를 통해‘대학(기업)과 함께하는 공동운영체제’를 출범시킬 계획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4차산업혁명이라는 거대한 파고가 몰아치고 있는 이 시점에서 기존의 방식으로는 안된다”고 말하고, “경북이 기존의 행정체제를 대대적으로 혁신해 지역의 위기를 돌파하고, 모범 모델을 만들어 대한민국 행정운영에 새로운 해법을 제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