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창원,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활성화공모사업’의 <문화재 등록조사 후보대상지>로 선정

사회부 0 92

160853769117194.jpg

현지조사 현장(12.3. 진해 북원로타리 현장) *심상동 도의원, 류명현 도 문화관광체육국장 등 참석

경남 창원 진해구 중원광장 일대, 3차례 평가 거쳐 문화재등록조사 후보대상지로

우리나라 최초 근대계획 도시 평면 잘 보존, 일제강점기 이후 도시경관·건축유산 집중적 보존돼 활용가치 높다고 평가

5년간 최대 사업비 500억, 문화재 보존·활용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전국= KTN) 김도형 기자= 문화재청이 주관하는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활성화 공모사업’에 <경남 창원시 진해구 중원광장 일대>가 3차례에 평가를 거쳐 문화재 등록조사 후보대상지로 선정됐다.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활성화 사업’은 문화재청이 공모를 통해 추진하고 있는 사업으로서, 근현대 역사문화자원과 상징적 공간을 보존·활용하여 구도심 재생은 물론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사업이다.

 

<창원(진해) 근대역사문화공간>은 진해 중원로터리를 중심으로 대천동~창선동 일원으로서,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계획 도시의 평면이 잘 보존되어 있고 일제강점기부터 해방 이후 구도심의 도시 경관과 건축 유산이 집중적으로 보존되어 있어 활용 가치가 높다고 평가돼 이번 사업지로 선정됐다. 이는 2019년 통영시에 이어 경남도에서 두 번째로 선정된 것이다.

 

160853769117415.jpg
 1912년 말 진해 구도심 전경

 

향후 종합평가 의견을 반영해 문화재 위원회 검토·심의 등 일련의 문화재 등록절차와 현지조사를 거쳐 국가등록문화재로 고시됨으로써 2021년 12월에 최종 선정된다.

 

경남도와 창원시는 이 사업을 통해 2022년부터 5년간 최대 사업비 500억을 지원받아 ‣학술조사연구, ‣역사문화공간 내 토지 매입, ‣등록문화재의 보수․복원, ‣역사경관 회복 등의 보존기반 조성사업과 ‣교육․전시․체험공간 조성, 운영 콘텐츠 개발, 편의시설 확충사업 등의 활용기반 조성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류명현 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지난해 통영시에 이어 지역 국회의원과 지역도의원(심상동)의 지원으로 창원시가 선정돼, 2년 연속 공모 선정이라는 쾌거를 이룰 수 있게 됐다”며, “근현대문화유산을 통해 구도심의 지역경제가 활성화 되고 지역주민의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는 새로운 정책 모델이 창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