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해경, 청산항 건설 작업 중 손가락 골절환자 긴급 후송

윤진성 0 33

 

99068126_572066910109453_1391756728902615040_n.jpg

 

(전국= KTN) 윤진성 기자=완도해양경찰서(서장 박제수)는 지난 17일 09시 20분경 청산도 도청항에서 손가락이 골절된 A씨(남, 62세)를 긴급 후송했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A씨(남, 62세)는 지난 17일 09시 20분경 청산도 도청 항포구 바지선에서 청산항 건설작업 중에 포크레인 버켓과 드럼통 사이에 왼쪽 손이 끼었고 골절이되어 청산보건소로 이동 09시 25분경 완도해경상황실로 신고접수하였다.


이에 완도해경은 연안구조정을 급파, 청산도 도청항에 도착하여 코로나19 대응절차를 준수 후 10시 35분경 완도연안구조정을 이용하여 완도항으로 이동 완도항에 대기 중이던 119구급대에 안전하게 인계하였다. A씨는 완도소재 병원으로 후송되었고 치료 완료 후 귀가하였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