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포항시 음식물쓰레기처리시설 가동 연장 중단 촉구 기자회견

김도형 0 277

1.jpg

 

포항시 음식물쓰레기처리시설 가동 연장 중단 촉구 기자회견 

음식물처리시설 영산만과의 6월 30일 계약만료!
더 이상 계약연장 절대반대!
지금 유일한 해결책은 신규시설 완료 때까지 외지위탁처리이다!!
오천주민도 제대로 숨 좀 쉬고 살아보자!

 

(전국= KTN) 김도형 기자=28일 오전 11시 포항시청 광장에서 오천SRF반대 비상대책위(위원장 고일래) 주최 및 주관으로 '포항시 음식물쓰레기처리시설(영산만산업) 가동 연장 중단 촉구 기자회견'이 열릴 예정이다.

 

비상대책위에 따르면 오천읍민들은 2000년부터 영산만산업이 호동쓰레기 매립장 옆에서 20년동안 포항시 전역의 음식물쓰레기 수집, 운반, 처리를 해 인근 오천, 제철 주민들에게 수많은 악취를 내뿜어 고통을 주었다고 한다.

 

비상대책위는 영산만산업이 2011년 11월 법원판결을 통해 무상사용 허가기간을 ‘20년’이 되는 2020년 6월 30일 까지로 정해 오늘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3_950Ud018svc597wvyeicsdp_ds8fbj.jpg

지난해 12월 18일 포항에서 처음으로 실시된 오천읍의 주민소환제 선거가 총 유권자(4만4036명)의 3분의 1 이상이 투표에 참여하지 않아 개함이 무산되면서 부결처리 됐다.


 

또한 비상대책위는 포항시와 포항시의회가 신규시설건립을 위한 9년의 시간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직무유기로 지금까지 신규시설 부지 선정도 못하고 허송세월을 보냈다"고 지적했다.


사전 배포한 기자회견문을 통해 영산만산업과의 계약연장을 절대 반대한다고 밝힌 비상대책위는 "더 이상 인근 주민들은 포항시와 포항시의회의 무책임한 행정의 피해자로 살 수 없다."며 계약연장으로 인근 주민들에게 피해를 준다면 "포항시장을 직무유기로 주민소환뿐만 아니라 포항시의회에도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하는 한편 오천주민들은 온 몸으로 저지하며 영산만으로 들어가는 쓰레기차를 막을 것이라고 천명했다.

 

2.jpg


 

 

 

 

<기자회견문>

 

오천읍민들은 20년 동안 포항시 전역의 음식물처리시설로 온갖 악취로 고통받고 살았습니다.
2000년부터 영산만산업은 호동쓰레기 매립장 옆에서 20년동안 포항시 전역의 음식물쓰레기 수집, 운반, 처리로 인근 오천, 제철 주민들에게 수많은 악취를 내뿜어 고통을 주었습니다.
2011년 11월 법원판결을 통해 무상사용 허가기간을 ‘20년’이 되는 2020년 6월 30일 까지로 정해 오늘에 이르렀습니다.
포항시와 포항시의회는 신규시설건립을 위한 9년의 시간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직무유기로 지금까지 신규시설 부지 선정도 못하고 허송세월을 보냈습니다.
이제 와서 포항시와 포항시의회의 직무유기의 행정으로 또 인근 오천, 제철주민들만 피해를 보는 영산만과의 계약연장을 절대 반대합니다.
더 이상 인근 주민들은 포항시와 포항시의회의 무책임한 행정의 피해자로 살 수 없습니다.
이에 오늘  오천주민들은 더 이상 이러한 무책임한 행정의 피해자로 살 수 없음을 천명합니다.

또 영산만 산업과 계약연장으로 인근 주민들에게 피해를 준다면 포항시장을 직무유기로 주민소환뿐만 아니라 포항시의회에도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영산만과의 계약이 이루어진다면 오천주민들은 온 몸으로 저지하며 영산만으로 들어가는 쓰레기차를 막을 것입니다.
포항시와 포항시의회가 주민들과의 처절한 싸움을 원하지 않는다면 지금으로써의 유일한 해결책은 신규시설 건립때 까지 외지로의 위탁처리입니다. 이는 포항시와 인근 주민간의 약속이며 신뢰의 문제입니다. 그동안
인근 오천 제철 청림 연일 주민들은 포항시의 행정을 믿고 인내해
왔습니다.

더 이상 포항시의 온갖 쓰레기 처리시설로 고통받고 있는 인근 주민들은 참지 않을 것입니다. 쓰레기매립장으로 30년, 또 굴뚝도 제대로 높일 수 없는 지역인데 지어져서는 안 될 곳에 지어진 호동쓰레기소각장으로 지금도 고통 받고 있습니다.  거기다가 음식물처리시설 계약연장으로 주민들에게 고통을 더 해 준다면 그 혼란과 피해는 누구도 장담할 수 없으며 이는 전적으로 포항시의 책임입니다.
포항시나 포항시의회는 더 이상 인근주민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해결책을 찾기를 촉구합니다.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유일한 해결책은 포항시와 포항시의회가 무책임한 행정의 책임을 지고 하루 빨리 신규시설을 건립할것이며 신규시설 건립될 때 까지는 외지 위탁처리입니다. 이는 주민과의 약속이고 그 약속을 지키는 것부터 시작해야 합니다.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3.jpg

 

1.jpg

 

2.jpg

 

 

1.jpg

제품광고: 코로나19 극복 면역력 강화 새싹보리 튼튼건강환(문의 01035469865)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