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대마 규제자유특구 지정 포문 연다 "대마로 뷰티, 헬시, 메디컬 산업 견인"

김도형 0 61

2-0427_안동시_대마_규제자유특구_지정_포문_연다(자료사진-대마수확)_(2).jpg

 

6차산업, 스마트 대마재배 스마트팜 실현 가능성

대마초 CBD 성분 뇌종양과 유방암세포 제거하는 것으로 알려져

환각성분 없는 대마씨 면역력 강화에 도움
HEMP기반 바이오산업 규제자유특구 계획(안) 공청회 개최
전문가·일반 참가 의견 수렴해 특구 지정에 박차

오는 28일까지 일반인 참가자 사전 신청받아

 

(전국= KTN) 김도형 기자=   안동시가 경상북도와 공동으로 「경북 HEMP(대마) 기반 바이오산업 규제자유특구 계획(안)」을 마련하고, 의견수렴을 위한 주민공청회를 4월 29일(수) 안동예술의전당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특구 계획(안)은 지난 23일 중소벤처기업부의 제3차 규제자유특구 대상 사업으로 선정돼 30일간 사업공고에 들어갔으며, 주민 의견을 수렴한 계획서를 5월 중 중기부에 제출하면 특구 위원회의 최종 심사를 거쳐 6월 말 최종 결정된다.


  이번 공청회는 안동시가 대마 재배의 오랜 전통을 기반으로 전국 최초 대마 산업 육성 조례를 제정하며, 의료용 대마 합법화에 전력투구한 지 1년여 만의 성과다. 자칫 마약류관리법상의 엄격한 규제로 멈출 뻔한 대마의 산업화가 시의 노력과 ‘규제자유특구’라는 제도를 만나 빛을 보게 된 것이다.

 

1.jpg

제품광고: 코로나19 극복 면역력 강화 새싹보리 튼튼건강환(문의 01035469865)


  시는 재배방식의 스마트화, 기업유인 효과와 지역경제에 미칠 영향, 추후 법 개정의 필요성 등을 논의하는 각 분야 전문가 패널토론과 일반 참가자의 의견제시, 질의응답을 통해 의견을 수렴하고, 사업계획을 보완해 특구 지정 가능성을 높일 계획이다.


  한편, 시는 개최 시기가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이 한창인 만큼 예방 수칙을 철저히 이행하고, 참가자들도 28일까지 사전 신청을 받아 모집할 방침이다.


  참여가 어려운 분들은 경북도청 누리집(www.gb.go.kr) 고시공고란에서 사업계획(안)을 열람하고, 5월 13일(수)까지 이메일(care35@korea.kr)로 의견서를 제출하면 된다.


  안동시 관계자는 “대마산업 규제자유특구 지정으로 대마의 유용한 물질인 CBD(Cannabidiol/칸나비디올)의 연구개발과 실증 기반을 마련하면 기업 유인 효과를 누릴 수 있고, 기업은 뷰티, 헬시, 메디컬 분야 산업을 견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통해 재배부터 바이오 산업화까지 전·후방 산업 간 시너지 효과를 강화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1-0427_안동시_대마_규제자유특구_지정_포문_연다(자료사진-대마수확)_(1).jpg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3.jpg

 

1.jpg

 

2.jpg 

 

 

 

 

 

 

전통문화예술과 / 과장 김윤현

한방안동포팀장 김경숙 / 담당자 홍영기

840-5803 / FAX 840-5809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