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부산시장 사퇴 기자회견 전문

김도형 0 54

40661156_1826464587418589_3366244355554672640_n.jpg

 

(전국= KTN) 김도형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이 23일 오전 11시 기자회견을 열어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했다"며 부산시장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부산시민 여러분, 참으로 죄스러운 말씀을 드리게 됐었습니다.

 

저는 오늘부로 부산시장직을 사퇴하고자 합니다. 시민 여러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350만 부산시민 여러분들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하는 책임을 이루지 못해서 이루 말할 수 없는 송구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그러나 한 사람에 대한 책임도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 한 사람에 대한 저의 책임이 또한 너무나 크기 때문에 이러한 결정을 할 수밖에 없음을 고백합니다.

 

저는 한사람에게 5분 정도 짧은 면담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했습니다.

 

이것이 해서는 안 될 강제추행으로 인정될 수 있음을 깨달았습니다.

 

경중에 관계없이 어떤 말로도, 어떤 행동으로도 용서받을 수 없습니다.

 

이러한 잘못을 안고 위대한 시민 여러분들께서 맡겨주신 시장직을 계속 수행한다는 것은 부산시장으로써의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

 

특히 이 어려운 시기에 정상적인 시정 운영이 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모든 허물을 제가 짊어지고 용서를 구하면서 나가고자 합니다.

 

공직자로서 책임지는 모습으로 피해자분들께 사죄드리고 남은 삶 동안 참회하며 살겠습니다.

 

아울러 시민의, 여러분의 기대를 저버린 과오 또한 평생 짊어지고 살겠습니다.

 

한 가지만 간절하게 부탁드립니다.

 

피해자분께서 또 다른 상처 입지 않도록 언론인, 시민 여러분께서 보호해주십시오.

 

모든 잘못은 오로지 저에게 있습니다.

 

저는 3전 4기의 과정을 거치면서 시장이 된 이후 사랑하는 부산을 위하여 참 잘 해내고 싶었습니다.

 

이런 부끄러운 모습을 보여드리게 돼 너무 죄송스럽습니다마는 지금 제가 할 수 있는 유일한 선택이 이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부산을 너무나도 사랑했던 사람으로 기억해주십시오.

 

시민 여러분께 너무 죄송합니다."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3.jpg

 

1.jpg

 

2.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