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대구광역시 의회, 양 지역 상생발전 위해 뭉친다

김도형 0 22

 

 1-2_MOU체결.jpg

 

경북도의회에서 MOU 체결식, (가칭) 상생협력 공동특위 구성 등 논의

 

 (전국= KTN) 김도형 기자= 경상북도의회(의장 장경식)와 대구광역시의회(의장 배지숙)가 새해 첫 대외 공식일정으로 2월 11일(월) 경상북도의회에서 양 시·도 전체 의원 만남의 자리를 갖고 대구·경북 상생발전을 위한 실질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그 동안 확대의장단 수준의 교류를 지속적으로 가져 온 양 시·도의회가 전체의원 교류행사를 가진 것은 그만큼 한 뿌리 상생공동체이자 지방자치 시대의 미래 동반자로서 상호 협력의 필요성을 깊이 인식한 데 따른 것이다.

 

  이 자리에서 양 의회는「경상북도의회·대구광역시의회 상생발전을 위한 협약」체결식을 통해 공동 특별위원회 구성과 정기적인 화합행사, 의정활동의 공동 추진 등을 통해 양 지역 간 실질적인 상생협력을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1-1_MOU체결.jpg

 

  협약서의 주 내용은, 먼저 (가칭)경북-대구광역의회 상생협력 공동특별위원회를 구성하여 지역 공통 현안 해결과 미래지향적인 협력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정기적으로 화합행사와 교류를 확대해 상호 신뢰와 우호협력을 증진하고, 시·도민 간 공감대와 유대감을 높이는 데도 적극적인 노력을 펼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의원 연찬회와 연수회 등을 공동으로 개최하여 의정역량 강화와 정책발굴을 위해서도 노력하는 한편, 우수사례들은 의정활동에 적극 반영키로 했다.

 

  이와 함께,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을 위해서도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지역 간 특성을 최대한 살리면서도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국책사업에 대해서도 양 지역이 수혜자가 될 수 있도록 서로 지원하고 협력을 아끼지 말자고 중지를 모았다.

 

  향후 양 의회는 공동 특위 구성 및 운영방법 등에 대해 실무협의를 거쳐 협약서 내용을 구체화시켜 나갈 예정이다.

 

  경상북도의회 장경식 의장은 “지방분권 강화라는 기회와 지방소멸이라는 위기가 공존하는 시기에, 한뿌리 상생과 미래 발전의 동반자인 경북과 대구가 함께 뭉쳐야 하는 것은 시대적 과제이며, 오늘 협약식을 통해 이를 구체적으로 실현시켜 나가자.”고 강조했다.

 

 

 상생협력 MOU 협약서(안)

 

경상북도의회∙대구광역시의회 상생발전을 위한
 협    약    서(안)

 

   경상북도의회와 대구광역시의회(이하 양 의회)는 한뿌리 상생 공동체이자 지방자치 시대의 미래 동반자로서, 상생발전을 위해 다음과 같이 협약을 체결한다.

1. 양 의회는「(가칭)대구­경북광역의회 상생협력 공동특별위원회」를 구성하여 지역 공통 현안 해결과 미래지향적인 협력사업 발굴에 적극 기여한다.

1. 양 의회는 정기적인 화합행사와 교류를 통해 상호 신뢰와 우호협력을 증대하고 시․도민 간 공감대와 유대감이 고양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한다.

1. 양 의회는 연찬회, 연수회 등의 공동개최를 통해 의정역량 강화와 정책발굴을 위해 노력하고 이를 의정에 적극 반영한다.

1. 기타 양 의회는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을 위해 지역간 특성을
   최대한 살려 상생 방안을 함께 강구하고, 서로가 국가정책의
   수혜자가 될 수 있도록 상호 지원하고 협력한다. 

    양 의회는 위 협약내용이 성실히 이행되고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지속 협력한다. 

2019년 2월 11일

 

    경상북도의회
    의장  장 경 식

 

대구광역시의회
   의장 배 지 숙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