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문화/인터뷰/칼럼 > 인터뷰
인터뷰

 

[장욱현 영주시장 인터뷰]“여러분께 건강한 가을을 선물합니다.”

사회부 0 344

영주시장 인터뷰 사진.jpg

 

올해 풍기인삼축제 온라인 개최를 앞두고 소감 인사말 부탁드립니다.

전국적으로 인삼을 주제로 한 축제는 많지만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명품 인삼축제는 풍기인삼축제입니다. 올해 영주풍기인삼축제는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에 이어 온라인으로 개최합니다. 풍기인삼TV 유튜브 등의 온라인 플랫폼과 SNS를 적극 활용하여 축제프로그램을 실시간 중계하게 됩니다.

 

 

다른 온라인 축제들이 방송사와 연계해 콘서트 위주로 녹화방송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지만, 영주풍기인삼축제는 온라인스튜디오에서의 공연뿐만 아니라 인삼 생산자와 판매자, 문화예술단체와 일반 시민을 연결하는 라이브 커머스 등의 프로그램으로 다른 축제와 차별화된 축제를 만들 계획입니다.


영주풍기인삼축제는 단순히 즐기는 행사가 아닌 지역경제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산업형 축제입니다. 지난해 온라인 축제임에도 불구하고 전년도 인삼시장 인삼판매량보다 20% 이상 증가된 매출을 기록하는 등 성공적인 결과를 거둔데 이어 올해에도 성공적인 축제를 만들도록 하겠습니다. 

왜 풍기인삼인가요?


두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첫 번째는 유서 깊은 전통입니다. 산삼을 가져다 밭에서 최초로 인삼으로 재배한 지역이 바로 풍기입니다. 1541년 신재 주세붕 선생이 풍기군수로 부임하면서부터 재배를 시작한 뒤 지금까지 500년의 역사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풍기인삼은 임금에게 올리는 진상품이자 중국과의 무역에서 중요한 상품으로 손꼽혔을 정도로 품질을 오래전부터 인정받아 왔습니다. 두 번째는 영주가 산삼 생육조건의 적지(適地)로 우수한 품질을 자랑하기 때문입니다.

 

영주시와 풍기읍은 소백산록의 풍부한 유기질을 함유한 토질과 고산 분지형, 높은 일교차로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추고 있습니다. 풍기인삼이 다른 지역 인삼과 비고해 최대 두 배 이상의 가격으로 거래됐다는 조선시대 한의서 기록이 있을 정도입니다.


풍기인삼이 다양한 제품 가공으로 반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관련 설명 부탁드립니다.


풍기인삼은 최신 소비 트랜드에 맞추어 변신하고 있습니다. 흔히 접하던 수삼에서 한 발 더 나아가 다양한 가공식품으로도 개발되고 있습니다.

 

지난 8월 파리바게뜨로 유명한 SPC그룹과 풍기인삼 소비 활성화를 위한 상생 협약을 체결해 전국 파리바게뜨 매장에서 6년근 풍기인삼으로 만든 홍삼절편과 꿀, 무화과, 피칸, 잣, 대추 등을 더한 꿀삼 케이크, 호두파이 위에 홍삼절편과 호박씨를 더한 꿀삼호두파이 등을 선보였습니다.

 

이와 함께 인삼 요거트 제품도 개발되고 있는 등 앞으로 다양한 형태의 풍기인삼 식품을 만나실 수 있을 겁니다.


2022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에 대해 격려의 말씀 부탁드립니다.

2022년 9월 30일부터 10월 23일까지 24일간 풍기인삼문화팝업공원에서 2022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가 개최됩니다. “인삼, 세계를 품고 미래를 열다!”라는 주제로 인삼을 즐기고, 체험하고, 힐링하면서 모두가 만족하는 축제의 장으로 꾸밀 계획입니다. 내년에는 모두 힘을 모아 코로나19를 이겨내고 2022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현장에서 만났으면 좋겠습니다. 

 

문화팝업공원 내 빛공원 조성사진.JPG

문화팝업공원 내 빛공원 조성사진

 

2021 풍기인삼축제 포스터.jpg

 

2022 영주 세계풍기인삼엑스포 조직위 출범식.jpg

 

세계제일풍기인삼 사진.JPG

 

장욱현 영주시장이 풍기인삼축제를 방문한 관광객들과 인삼캐기 체험을 하고 있다(1).JPG

 

장욱현 영주시장이 풍기인삼축제를 방문한 관광객들과 인삼캐기 체험을 하고 있다(2).JPG

장욱현 영주시장이 풍기인삼축제를 방문한 관광객들과 인삼캐기 체험을 하고 있다.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검증된 모든 물건 판매 대행, 중소상공인들의 사업을 더욱 윤택하게 해주는!

http://www.youtongmart.com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