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문화/인터뷰/칼럼 > 인터뷰
인터뷰

 

[인터뷰] 김준열 경북도의원 간도와 대마도는 우리땅, 역사적 근거 제시 "식민지사학 왜곡된 교육 탓"

김도형 0 334

식민사학으로 인해 드러나지 않은 간도와 대마도 우리의 땅이라는 역사적인 증거 확보

역사적 확증을 통해 공무원들이 우려하는 외교적 마찰 일소 시켰다.

경북의 친일사학자, 친일단체 전수조사를 통해 추방 계획 밝혀

 

(전국= KTN) 김도형 기자= 26일 제311회 경북도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도정질문에 나선 김준열 도의원이 간도와 대마도 영유권 주장을 통해 반향을 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27일 김준열 도의원과의 인터뷰를 통해 우리나라의 간도와 대마도 영유권에 대한 강한 의지를 엿볼 수 가 있었다.

 

d_edhUd018svc7diwm9x639hr_ds8fbj.jpg

 

김 의원은 "옛부터 간도와 독도는 대한민국 조선의 땅이었다. 고려의 땅이었고 거슬러 올라가면 통일신라의 땅이었다. 그것을 우리는 잊고 있었고 식민사학에 의해 왜곡되어 왔고, 우리는 그 왜곡된 교육을 받고 자라왔다."고 했다.

 

도의원이 된 이후 김준열 의원은 각종 자료를 수집해 본 결과 현재 울릉도 독도박물관에 걸려있는 지도가 독도를 살리기 위해서 대마도를 죽이고 있었다고 한다. 

 

"다시 말해서 독도는 한국땅으로 표기가 되어 있는데 대마도는 일본땅으로 표기가 되어 있다. 그런 지도를 게시해놓고 관광객들과 외국인들에게 안내를 하고 있었다. 제가 잘못된 것을 지적을 하고 시정을 요구하였지만 시정이 되지 않았다. 도정질문에까지 이르게 된 것이다."

 

김준열 의원은 도정질의를 통해 역사적으로 대마도가 우리나라 영토로 된 지도가 있고 그 지도로 교체할 것을 주문해 집행부에서도 검토 후 지도를 교체하겠다고 결정이 났다고 한다.

 

그동안 공무원들의 입장에서는 외교적인 마찰 내지는 말썽의 소지가 있다는 뉘앙스를 보여 이번 기회에 김준열 의원이 그러한 주장을 다 일소시켰다고 강조했다.

 

김준열 의원은 앞으로의 활동목표에 대해 "무엇보다도 우리 경상북도의 학계, 기관단체에 친일적인 연구활동을 하고 일본 편향적인 논문을 쓸려고 주장하시는 교수들이 있다. 그런 단체도 있다."며 친일 사학자와 친일 단체 등을 이번에 전수 조사를 시켜서 추방을 시킬 계획에 있다고 밝히며 우리 땅 지키기에 함께 동참해 주기를 당부했다.

 

다음은 김준열 도의원의 도정질의 내용이다.

 

김 의원은 간도․대마도 영유권에 관해 1951년 샌프란시스코 평화조약에서 일본이 이전에 체결한 모든 조약을 무효로 규정했음으로 1909년 청·일간에 체결한 간도협약은 국제법상 무효인 조약으로 중국이 국제법상 불법 점유한 간도지역을 한국에 즉각 반환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일본이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고 터무니없이 주장하는 독도 영유권에 대해서는 감정적인 대응보다는 한국 땅이라는 논리적인 무장이 중요하다며, 한국의 독도관련 학계와 기관에 침투해 일본 편향적인 연구 활동을 하고 있는 역사학자와 단체는 전수 조사해 추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준열의원은 “1786년 일본인 하야시시헤이(林子平)가 제작한 원본을 기반으로 1832년에 제작한 프랑스어판 지도로 조선은 노란색이고 대마도도 릉도 독도와 같은 노란색, 일본은 녹색"이라며 이 지도는 일본개항 시기 미국페리제독에게 영토 확인을 위해 일본이 내놓은 것으로 당시 미국과 영국, 프랑스, 독일이 함께 국제공인한 지도라고 했다. 

 

김 의원의 주장은 이러한 근거에 바탕을 둔 역사적인 사실로 1870년대 일본은 메이지유신 후 노란색 지도를 수거하여 폐기하거나 노란색을 일본과 같은 색인 녹색으로 변조한 필사본을 세계 각국에 배포하며 대마도를 훔쳐 갔다는 것이다.

 

김준열 의원은 "대마도가 우리나라 영토라는 지도와 증거자료는 차고 넘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대마도를 일본과 같게 칠한 변조품이 국내 여기저기 돌아다니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한민국 독도수호의 상징인 울릉도에 있는 독도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는 지도가 변조품이라고 주장한 김준열 의원은 "독도 영유권을 지키기 위해서는 과거 우리나라 영토인 대마도를 포함하는 지도로 바꿔야한다"는 것과 함께 아울러 경북지역을 기반으로 성장하여 통일까지 이룩한 신라의 위상을 되찾는 신라의 북계(北界)에 대한 연구사업 추진을 촉구했다.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flower_im@naver.com

 

http://www.youtongmart.com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