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문화/인터뷰/칼럼 > 인터뷰
인터뷰

 

더불어민주당 장기태 구미을 지역위원장, 민간공원 차기 지자체장이 책임감있게 추진할 것 주장!

선비 0 1793

(전국= KTN) 김도형 기자=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구미시의 현안 문제인 민간공원 개발사업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며 매일 오전 구미시청 앞 민간공원 사업 반대집회를 하고 있다.

 

DSC05022.jpg

 

최근 민간공원 조성사업 반대에 대해 잇단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는 구미경실련은 24일과 26일에 걸쳐 민간공원사업은 집값폭락을 야기한다는 임팩트 있는 주장을 펼치기도 해 더불어민주당의 민간공원 반대집회가 명분을 얻고 있는 상황이다.

 

구미경실련은 민간공원 사업이 시의회 통과되면 구미생활권을 비롯해 김천혁신도시, 칠곡군 북삼과 석적읍까지 아파트값 동반폭락이 예상된다고 경고했고, 3년 내에 아파트 1만5,200세대(민간공원 8,500세대)가 공급되며 2차 '아파트 할인'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또 민간공원에 찬성하는 입장을 보이는 시의원들의 사퇴를 촉구한 구미경실련은 지난 21일 민주당 중앙당에 안장환 시의원의 출당 조치를 요구하는 민원을 접수했다고 알렸다.

 

사본 -1.jpg

 

더불어 구미경실련은 오는 31일 민간공원 안건 상정 여부 표결이 비공개로 열리는 전체의원 간담회에 시민단체 구성원 100여명이 14개 의원실로 나눠 본회의가 시작되는 11시 직전까지 시의원 면담을 함으로써 간담회를 원천무효로 만들 계획임을 알렸다. 이렇게 되면 시의회 '기습의결'과 '날치기' 등이 구조적으로 불가능하게 된다고 하며, 일단 저지되면 재추진 동력이 떨어져 내년 6월이면 민간공원 추진안은 자동 폐기되어 차기 시장도 재추진이 불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사본 -2.jpg

 

26일 아침 민간공원 반대집회서 만난 장기태 구미을  지역위원장에 따르면 반대 이유에 대해 "거대한 토목공사인 아파트 개발사업에 대해 현재 구미에 산적한 인구감소 문제와 아파트 과잉공급과 관련해 구미시민들과 공청회와 같은 과정을 거치지 않았다"며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한 뒤사업을 해야하는 사안임을 얘기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자체장이 단순히 공원개발을 빙자해 실질적으로 아파트 공사가 주목적인 것에 대해 "임기 말에 궂이 이렇게 공청회도 없이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장기태 위원장은 "1조원 이상이 드는 민간공원 사업에 대해 지금 궂이 해야되냐"며 차라리 차기 시장이 책임감 있게 추진하는 것이 맞다는 의견을 보였다.

 

DSC05030.jpg

DSC05024.jpg

DSC05032.jpg

 

<한국유통신문 영남총괄본부장, KTN한국유통신문 인터넷 신문 발행인 김도형> flower_im@naver.com>

 

기사제보 및 사회적 공헌활동 홍보기사 문의: 010-3546-9865

<저작권자(c)한국유통신문.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171002102218_fqjqwdef.gif

20171002104641_xnkpxylt.gif20171002104641_wjhwsabs.gif

 

thumb-20171002104646_ukekpdhg_600x796.jpg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0 Comments